검색

경주시, ‘2024 대한민국 산림박람회’ 개최지 선정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희경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가 오는 10월 18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2024 대한민국 산림박람회’ 개최지로 선정됐다.

 

▲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산림박람회 현장평가단이 3월 26일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 경주시


2일 경주시에 따르면 이번 개최지 선정은 전국 공모를 통해 3개 시‧군이 신청했다. 산림청은 산림박람회 유치계획에 대한 서류 심사 및 현장심사 등을 거쳐 최종 개최 대상지를 선정했다.

 

경주시는 행사 개최장소 예정인 경주엑스포공원의 기반 시설 여건과 외부 관람객 유치를 위한 편의시설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 10월 개최되는 지역 최대 축제인 신라문화제와의 연계성, 지난해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치러진 ‘2023 경북도 산림박람회’ 성공개최 건도 선정에 배경이 됐다.

 

대한민국 산림박람회는 지난 2008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산림분야 대표 문화 축제로 임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산림정책 성과와 미래지향적 정책 비전에 대해 대국민 홍보를 위한 행사다.

 

주요 행사로는 산림정책 홍보 및 비전 제시를 위한 주제 전시관, 지역의 산림사업 및 임산물 홍보를 위한 지자체 홍보관 운영을 비롯해 목재문화체험, DIY 원데이 클래스, 숲속 놀이터 등의 다채로운 부대행사를 선보이다.

 

시는 이번 산림박람회를 통해 산림이 가지는 가치를 재조명하고 휴양·치유·레포츠 체험으로 국민들에게 산림의 소중함을 알림은 물론 숲에서 향유할 수 있는 즐거움을 제공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해 경상북도 산림박람회에 이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산림박람회를 연이어 개최하게 돼 기쁘게 생각 한다”며 “이번 산림박람회를 통해 대한민국 산림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해 국민적 관심과 공감대가 형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selected as the host site for the ‘2024 Korea Forest Expo’

 

Gyeongju City was selected as the host site for the ‘2024 Korea Forest Expo’, which will be held from October 18th to 23rd.

 

According to Gyeongju City on the 2nd, three cities and counties applied for the selection of the hosting site through a nationwide contest. The Korea Forest Service selected the final host site after reviewing documents and on-site screening for the plan to host the Forest Expo.

 

Gyeongju City received good reviews for the infrastructure conditions and convenience facilities for attracting external visitors at the Gyeongju Expo Park, which is scheduled to hold the event.

 

In addition, the connection with the Silla Cultural Festival, the region's largest festival held in October, and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023 Gyeongbuk Forest Expo’ held at Gyeongju Expo Park last year also served as background for selection.

 

The Korea Forest Expo is a representative cultural festival in the forestry field that has been held every year since 2008 and is an event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forestry industry and promote forestry policy achievements and future-oriented policy vision to the public.

 

Main events include operation of a thematic exhibition hall to promote forest policy and present a vision, operation of a local government promotional hall to promote local forestry projects and forest products, as well as a variety of side events such as wood culture experience, DIY one-day class, and forest playground.

 

Through this forest expo, the city plans to reexamine the value of forests and inform the public of the importance of forests through recreation, healing, and leisure sports experiences, as well as provide the enjoyment that can be enjoyed in the forests.

 

Gyeongju Mayor Joo Nak-yeong said, “We are pleased to be holding a forestry fair representing Korea in succession following last year’s Gyeongsangbuk-do Forestry Fair.” He added, “I hope that through this Forestry Fair, national interest and consensus will be formed about the value and importance of Korea’s forests.” He said.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