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북도, 미혼남녀 만남 주선 패키지 사업 시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북도는 미혼남녀 만남 기회를 대폭 늘리는 ‘미혼남녀 만남 주선 패키지 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

 

경북도에 따르면 우리나라 출생아의 97% 정도가 혼인 관계에서 태어나는 만큼 저출생 문제 해결의 첫 단추는 만남과 결혼을 돕는 일이라는 것이다.

 

경상북도의 혼인 건수는 2013년 1만 5,421건에서 2023년 8,128건으로 10년 만에 47.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출생아 수 또한 2만 2206명에서 1만 200명으로 54.1% 감소해 결혼이 출산과 직결되는 선행지표임을 알 수 있다.

 

경북은 결혼 적령기 청년인구 밀집도가 낮고 민간 결혼정보회사도 대부분 수도권에 편중되어 있어서 남녀간 만남의 기회가 부족하며 이에 대한 공공의 역할이 요구된다.

 

이에 경북도가 직접 나서서 ▴(만남 기회 제공) ‘청춘동아리’ 운영 ▴(공식 만남 주선) ‘솔로 마을’ 개장 ▴(여행으로 연결) ‘행복 만남’ 및 ‘크루즈’ 여행 등을 통해 남녀 간 만남을 주선하고 장려한다.

 


‘청춘동아리’는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캠핑, 음식, 반려동물 등 취미 위주로 동아리 활동을 지원하고 워크숍을 통해 자연스러운 만남의 장을 열어준다. 올해는 5월, 8월, 10월 등 총 3기를 운영한다.

 

공식 만남 주선 프로그램으로 개장하는 ‘솔로 마을’은 단기 체류형 연애‧취미 캠프로 패션, 화술, 심리 등 개인별 매칭 역량 강화 교육을 하고 예능 프로그램 매칭 방식의 참가자 커플 매칭 이벤트도 진행한다. 7월 여름휴가 및 12월 크리스마스 시즌에 경북 솔로 마을이 오픈된다.

 

청춘동아리와 솔로 마을 등을 통해 성사된 커플과 예비 엄마‧아빠, 신혼부부, 3자녀 이상 가족을 대상으로는 출산 분위기 확산과 다자녀 부모에 대한 휴식 제공에 초점을 맞춰 여행을 보내준다.

 

당일 또는 1박 2일로 도내 주요 관광명소를 다니는 ‘행복 만남 가족’ 여행을 비롯해 연말에는 영일만항 국제크루즈 터미널을 이용한 5박6일짜리 ‘크루즈’ 해양관광도 제공한다.

 

경북도는 이 같은 사업들을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하기 위해 기업, 공공기관, 교육청, 소방본부, 민간단체 등에 미혼남녀 현황과 선호하는 만남 프로그램 등 수요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경북도는 소속 공무원 중에서 소방공무원의 미혼율이 높아 별도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도 소방본부의 경우 현원 5,503명 중 38.2%인 2,101명이 미혼 상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에서는 좋은 상대를 만날 기회가 없어서 연애나 결혼 못 한다는 소리가 안 나오도록 하겠다”며 “연애와 결혼, 주택 마련, 출산과 육아도 파격적으로 지원하는 대책을 연달아 내놓고 저출생 전쟁에서 승기를 잡아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buk Province implements package project to arrange meeting between single men and women

 

Gyeongbuk Province announced on the 2nd that it will promote the ‘Single Men and Women Meeting Arrangement Package Project’ to significantly increase the opportunities for single men and women to meet.

 

According to Gyeongbuk Province, about 97% of children born in Korea are born out of wedlock, so the first step to solving the low birth rate problem is helping people meet and get married.

 

The number of marriages in Gyeongsangbuk-do decreased by 47.3% in 10 years, from 15,421 in 2013 to 8,128 in 2023. During the same period, the number of births also decreased by 54.1% from 22,206 to 10,200, showing that marriage is a leading indicator directly related to childbirth.

 

In Gyeongbuk, the density of young people of marriageable age is low and most private marriage information companies are concentr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so there is a lack of opportunities for men and women to meet, and the public's role in this is required.

 

Accordingly, Gyeongbuk Province took the initiative to: ▴ (Provide meeting opportunities) Operate a ‘Youth Club’ ▴ (Arrange formal meetings) Open a ‘Solo Village’ ▴ (Connect to travel) Encourage meetings between men and women through ‘Happy Meeting’ and ‘Cruise’ trips Arrange and encourage.

 

‘Youth Club’ supports club activities focusing on hobbies such as camping, food, and pets for single men and women and opens a natural meeting place through workshops. This year, there will be three periods in total: May, August, and October.

 

‘Solo Village’, which opens as an official meeting arrangement program, is a short-term dating and hobby camp that provides training to strengthen individual matching capabilities in fashion, conversation, and psychology, and also holds a couple matching event for participants in the form of entertainment program matching. Gyeongbuk Solo Village opens during the summer vacation in July and the Christmas season in December.

 

Couples, expectant mothers and fathers, newlyweds, and families with three or more children who have achieved success through youth clubs and solo villages are sent on trips with a focus on spreading the atmosphere of childbirth and providing rest for parents of multiple children.

 

In addition to the ‘Happy Meeting Family’ trip that visits major tourist attractions in the province for one day or 2 days and 1 night, we also offer a 5-night and 6-day ‘cruise’ marine tour using the Yeongilman Port International Cruise Terminal at the end of the year.

 

In order to reflect these projects in the supplementary budget, Gyeongbuk Province is identifying the needs of companies, public institutions, offices of education, fire headquarters, and private organizations, including the status of single men and women and preferred dating programs.

 

Meanwhile, Gyeongbuk Province decided to make separate efforts due to the high rate of unmarried firefighters among its public officials. In the case of the provincial fire headquarters, 2,101 out of 5,503 members, or 38.2%, are single.

 

Gyeongbuk Province Governor Lee Cheol-woo said, “We will prevent people from saying that they cannot date or get married because they do not have the opportunity to meet a good partner in Gyeongbuk,” and added, “We will combat low birth rates by rolling out measures that provide unprecedented support for dating, marriage, housing, childbirth, and childcare.” “We will win the game,” he emphasized.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미혼남녀 만남 주선,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