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힘 권영진 후보, "우리공화당 조원진 허위사실 유포 고발할 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진예솔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브레이크뉴스 대구】진예솔 기자=국민의힘 권영진 대구 달서구병 후보가 “조원진 후보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고발하겠다”며 날을 세웠다.

 

▲ 권영진 보도자료 TV토론     ©권영진 후보실

 

대구 달서구병 권영진 후보와 조원진 후보가 지난 1일 대구 MBC에서 열린 후보자 토론회에서 거칠게 맞붙었다.

 

이날 토론에서 조원진 후보는 언론보도를 인용해 “권영진 후보가 대구시청 신청사를 북구 산격동 도청 이전터에 건립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권영진 후보는 “보도에 그런 내용은 없다”며 “공론화 과정을 시민들에게 맡기려면 시장은 손을 떼고 있어야 한다. 이런 과정을 거쳤기에 경쟁은 치열했지만 모두가 승복할 수 있었다”고 반박했다.

 

또한 권 후보는 조원진 후보가 제기한 신천지와의 관련 의혹에 “코로나 시기에 좌파들이 대구를 고립시키기 위해 대구시장인 저를 신천지로 몰았던 것을 조 후보가 똑같이 하고 있다”며 “저는 예수교 장로회 안수집사이고 아내는 천주교 신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는 공보물에 우한 중학생 수학여행단 때문에 코로나가 대구에서 확산됐다고 버젓이 써놓았는데 우한에서 수학여행단이 들어온 적도 없다”며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이어 토론회에서 공방이 된 이재명 탄원서에 대해서는 “5년 전 당시 시도지사협의회는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이 14명, 자유한국당 소속이 2명, 무소속 1명으로 민주당 소속이 압도적인 다수를 차지하고 있었다”며 “이재명이 벌금 300만 원을 받고 재판이 계속되자 민주당 측 단체장이 탄원서 안건을 제출하고, 그 안건이 통과되어 시도지사협의회장으로서 불가피하게 서명하게 되었다”고 해명했다.

 

권 후보는 “이미 국민의힘 경선에서 다 해명이 된 사안을 두고 마치 구속되어 있는 이재명을 풀어주라고 탄원서에 서명한 것처럼 과장된 사실을 유포하고, 이재명의 악행과 죄를 용서하거나 예찬했다는 식으로 몰아가는 것은 터무니없는 비방이자 흑색선전”이라고 역설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Kwon Young-jin of Dalseo-gu, Daegu, raised the bar, saying, “I will report candidate Cho Won-jin for spreading false information.”

 

Daegu Dalseo-gu district candidates Kwon Young-jin and Cho Won-jin had a rough fight at a candidate debate held at MBC in Daegu on the 1st.

 

In the debate on this day, Candidate Cho Won-jin cited media reports and claimed, “Candidate Kwon Young-jin attempted to build the Daegu City Hall new building on the former site of the provincial office in Sangyeok-dong, Buk-gu.”

 

In response, Candidate Kwon Young-jin said, “There is no such content in the report,” and added, “If the public deliberation process is to be left to the citizens, the mayor must take his hands off. “Because we went through this process, the competition was fierce, but everyone was able to give in,” he countered.

 

In addition, Candidate Kwon responded to the suspicion of connection with Shincheonji raised by Candidate Cho Won-jin, saying, “Candidate Cho is doing the same thing that the leftists did during the Corona period by accusing me, the mayor of Daegu, of Shincheonji in order to isolate Daegu.” “I am an ordained member of the Presbyterian Church of Jesus.” Saigo’s wife is a Catholic,” he emphasized.

 

At the same time, he said, “Candidate Cho clearly wrote in his public information that the coronavirus spread in Daegu due to a school trip group of middle school students from Wuhan, but no school trip group ever came from Wuhan,” adding, “That is a blatant lie.”

 

Regarding Lee Jae-myeong's petition, which became a hot topic during the debate, he said, "Five years ago, at the time of the city and provincial governors' council, the Democratic Party had an overwhelming majority, with 14 heads of metropolitan organizations belonging to the Democratic Party, 2 from the Liberty Korea Party, and 1 independent." “As Lee Jae-myung received a fine of 3 million won and the trial continued, the head of the Democratic Party submitted a petition, and the motion was passed, so I inevitably signed it as the chairman of the provincial governors’ association,” he explained.

 

Candidate Kwon said, “On an issue that has already been explained in the People Power Party primary, exaggerated facts are being spread as if Lee Jae-myung had signed a petition to release the imprisoned Lee Jae-myung, and they are making it seem like they have forgiven or praised Lee Jae-myung’s evil deeds and sins. He emphasized, “This is an absurd slander and black propaganda.”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국민의힘,달서병,권영진,조원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