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교훈단교육중수류탄터져1명사망2명부상

가 -가 +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14-09-16 [16:49]


16일 오전 10시22분께 경북 포항시 해병대교육훈련단 수류탄 투척 훈련을 받던중 수류탄이 터져 A모(19) 훈련병 숨지고 2명은 중상을 입었다. 

A 훈련병은 사고 직후 응급조치를 마친 뒤 포항시내 세명기독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진행하려 했으나 의식이 없어 수술을 중단하고 중환자실로 이송됐다. 이후 A 훈련병은 맥박은 잡혔으나 의식이 없었고, 오후 4시30분께 끝내 사망했다.

이들은 성모병원과 포항해군병원으로 옮겨졌다 파편제거수술을 위해 각각 울산대학병원과 국군수도통합병원으로 이송됐다.
 
교관 B모(26) 중사와 또 다른 C모(19) 훈련병도 수류탄 파편에 맞아 병원에서 치료 중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사고는 해병대 교육훈련단 수류탄 투척교장에서 훈련하는 과정에 박 훈련병의 수류탄이 폭발하면서 발생했다.

이번 사고는 해병대 1188기 훈련병 1000여명에 대한 3주차 교육과정 중 500여명에 대한 수류탄 투척 훈련과정에서 발생했다. 이들 훈련병들은 지난 8월25일 입소해 10월9일 수료할 예정이다.

해병대는 현재 현장에 함께 있었던 교관과 훈련병 등 목격자를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해병대 관계자는 “당시 수류탄 투척 훈련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규정대로 진행됐다”면서 “정확한 사고 원인은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