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선 포항~삼척 철도건설사업 ‘속도전’

삼척시 구간 집단이주·노선조정 민원 등 어려움 속에서도 공사추진 활발

가 -가 +

김가이 기자
기사입력 2016-11-11 [15:10]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이종도)는 환 동해권축 국가기간철도망 구축을 위한 ‘동해선 포항∼삼척 철도건설사업’이 전체 41.2%의 공정률을 보이며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포항∼삼척 철도는 경상북도 포항을 출발해 영덕·울진을 거쳐강원도 삼척에 이르는 166.3km 길이의 단선철도로 현재 포항∼영덕 1단계 구간(44.1km)과 영덕∼삼척 2단계 구간(122.2km)으로나뉘어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11월 초 기준 포항∼영덕 1단계 구간의 공정률은 81.4%,영덕∼삼척 2단계 구간의 공정률은 21.6%(용지매수 69.7% 완료)이며영남본부는 2017년 말 1단계 구간 우선 개통, 2020년 전체 개통을 목표로 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척시 구간에는 오분동 집단이주 민원, 원덕읍 초곡리·매원리·궁촌리 3개 마을 노선조정 민원 등이 발생해 다소 어려움이 있기도 했으나 오분동 집단이주 민원은 현재 집단이주 지역이 삼척 성북동으로선정되어 이주가옥 30가구에 대한 실시설계에 착수했고 3개 마을 노선조정 민원은 공단이 제시한 노선변경(안)에 대해삼척시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변경에 동의함(2016. 11. 2.)에따라 설계와 제반 행정절차를 추진하는 등 지자체 및 주민들과의원만한 협의를 통해 극복해나가고 있다.

 

이종도 본부장은 “강릉·태백·경북권 관광수요 분담을 비롯해국토 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하게 될 동해선 포항∼삼척 철도건설사업에 지자체와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며“우리 영남본부에서도 주민불편 최소화에 주안점을 두고 철저한안전관리 하에 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가이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