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전통발효식품 핵심 6차 산업으로 육성

높은 부가가치 창출 산업으로 부상 타 지역과 차별화 된 식품 육성 개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06-14 [14:44]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 경상북도가 전통발효식품을 미래 핵심 6차 산업으로 육성한다.

 

경북도는 14일 전통발효식품이 기능성 식품, 외식산업 등과 연관성이 크고 유망 농식품 산업으로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한다고 판단하고, 올해 안으로 올해 전통식품브랜드경쟁력제고사업, 지역전통주발굴지원 등 7개 사업에 12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경북도는 타 지역 전통발효식품과 차별화된 경북의 맛과 전통을 살리고, 전통발효식품 육성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북도는 ⓵안정적 지역농산물 공급체계구축을 위한 농업과 식품기업 간 계약재배 활성화 ⓶시설 현대화, 전통발효식품 표준화를 통한 식품 안정성 및 제품 다양성 구현 ⓷전통발효식품 기능성 연구를 통한 고부가가치화 및 미생물 산업화 등 연관 산업 육성정책 강화 ⓸양조장 등 전통식문화 발굴 사업과 전문인력 육성 등 6차 산업화로 영역을 확장한다.


전통식품제조업체 육성 현황

 

대표적 성공사례로 농식품부에서 2018년 12월 이달의 6차 산업인(人)으로 선정된 유한회사‘야생초’남우영 대표(46세,울진)는 개망초, 갈대 뿌리 등 자생식물을 활용해 김치를 제조하는 기술을 특허 받았으며, 유산균 저염김치 등을 개발해 소비자에게 호평을 받고 판매 중에 있다.

 

위해요소 중점관리우수식품(HACCP) 인증, 유기가공 인증을 받아 온라인숍과 롯데백화점, 학교급식 등 다양한 판로를 통해 지난해 7억 8천만원의 소득을 올렸으며, 입소문을 통해 알게 된 일반인 1,000여명이 저염 유산균 식단 체험을 하는 등 대표적 6차 산업 우수사례로 알려져 있다.

 

식품산업은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거대한 시장으로 세계 식품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6.1조 달러로 세계 자동차 시장(1.4조 달러)의 4.4배, 세계 IT 시장(1조 달러)의 6.3배, 세계 철강 시장(0.8조 달러)의 8.1배이며, 국내 식품산업 규모도 2010년 131조원에서 2016년 205조원으로 연평균 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전통발효식품은 케이팝(K-pop), 케이드라마(K-drama)를 이어 세계화가 가능한 품목으로, 경북도는 올해 전통주와 와인을 체험할 수 있는 찾아가는 양조장을 발굴․육성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경북 전통식문화를 쉽게 즐길 수 있도록 6차 산업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