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의 '日정부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성명 발표는 보여주기식 행사"

가 -가 +

박성원 기자
기사입력 2019-08-13 [11:00]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대구시의회가 13일 오전 10시 대구시의회에서 개최한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 도발행위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를 두고 '보여주기 식 행사'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 대구시의회는 13일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을 중단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 박성원 기자

 

이날 배지숙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은 "아베정부는 2019년 G20 정상회의 의장국으로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추구한다고 선언한지 불과 이틀만에 이율배반적인 수출규제 조치로 신뢰와 선린에 입각한 양국관계에 심각한 균열을 초래한 것은 물론 국제사회로 부터도 지탄받고 있다"며, "한일 양국이 평화와 공존의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아베정부가 수출규제를 철회하고 '분별있고 책임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돌아올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시민들로 부터 대구시의회의 이번 성명서 발표가 '보여주기식 행사'라는 지적을 받는 이유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지난 2일에 발표된 것으로 그 이전부터도 수출규제에 대한 우려가 계속 나온 상황에서 이미 발표된지 10여일이 지난 시점에서 '경제도발행위 철회 촉구'는 시기적으로 많이 늦었다는 지적이다.  

 

또, 국민들의 반일정서도 극도로 치달아 전국민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전국적으로 일어나고 대표적으로 '유니클로' 같은 경우 매장도 폐업하기에 이른 상황에서의 때늦은 대구시의회의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 발표는 시기는 적절치 않다는 평이다. 

 

대구시의회 관계자는 "성명발표도 좀 더 일찍 하려고 했으나 의원들간 일정이 맞지 않았다"며, "오늘도 전체 의원 일정이 조율안돼 일부 의원이 참석 못했다"고 말했다. 

 

이런 시의회의 성명발표에 대해 한 시민은 "지금 성명 발표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나? 가만히 있기 뭐하니 보여주기 위해 이날 행사를 한게 아니냐"며, "시의회 정도 되면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지역 기업들에 미치는 영향들을 최소화 하기 위한 대책들을 발표해야 되는게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박성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