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장성지구 재개발 정비사업 '지지부진' 주민들 말 들어보니…

"사욕으로 일부 주민 선동 사업지연 불법 주택개조에 공사 강요" 의혹 까지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19-10-08 [13:5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91%가 넘는 주민들이 압도적으로 찬성한 경북 포항시 북구 장성지구 재개발 정비사업이 일부 주민들의 반발로 난항을 격고 있는 가운데 지역의 한 시의원이 개인적인 욕심으로 일부 주민들을 선동해 반대하고 나서면서 사업이 늦어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재개발사업지구 주민들은 재개발사업이 늦어지고 있는 것은 지역의 A시의원이 자신의 상가 보상가가 낮게 측정이 되자 보상을 더 받기위해 주민들을 대동하고 시의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포항시가 부동산 감정 가격을 낮게 평가됐다며, 불만을 토로하는가 하면 일부 조합원들을 선동하면서 사업추진이 늦어지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특히, A 의원은 장성동 재개발지구내 자신의 상가 건물(장성시장 B213)을 용도변경 없이 불법으로 주택으로 개조해 수년째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같은 소문이 사실로 들어 날 경우 주민소환을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불법주택개조 의혹에 대해 A의원이 "10여년 전 부도가 나면서 갈곳이 없어 칸막이만 치고 거주하고 있다"고 밝힌 상가 내부의 모습     ©

 

이에 한 주민은 “A 의원 자신이 보상을 더 받기위해 불법인줄 알면서 주택으로 개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법을 누구보다 잘 지켜야할 시의원이 주소지는 다른 곳에 두고 불법으로 상가를 주택으로 개조해 생활하는 것이 사실이라면 주민의 대표자격이 없다고 일갈했다.

 

또한 주민들은 장성지구 재개발 정비사업과 관련, 현재 “A 의원이 장성동 자신의 사무실에 재개발 현금 정산자들의 소중한 재산을 지켜지길 바란다는 현수막을 걸고 이에 동조하는 사람들을 모집하고 있어 지역 시의원이 지역의 발전보다는 되레 개발을 저해시키고 있다고 꼬집었다

 

장성동 재개발지구는 오래전 주변의 산들이 아파트로 개발되면서 지형이 낮은 곳으로 변해 매년 조금의 비에도 침수가 반복되고 있는 재해 취약지구로 최근에는 태풍 미탁으로 불어난 물에 할머니가 고립돼 119구조대가 출동하는 등 매년 크고 작은 피해를 입고 있다.

 

특히, 이곳은 지난 2003년 태풍 매미로 인해 이곳 주택단지가 물에 잠기고 위협을 느낀 주민들은 당시 포항시를 찾아 재개발사업을 권유하여 새로운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주민들은 재개발에 동참해 2004(가칭)재개발추진위원회를 설립하고 20081, 2, 3종 혼종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이후 2010년 조합을 설립하고 혼종 정비구역에서 전체 3종 정비구역으로 변경됐고, 2016년 포스코건설, 태영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해 올해 분양신청을 한 상태다.

 

하지만 A 의원은 지난 6월 포항시의회 제262회 정례회에서 주민들을 대동하고 장성동 재개발 사업에 부동산 감정 가격이 낮에 평가됐다며, 그 책임을 포항시에 전가하며 이강덕 시장에게 감정평가회사에 특혜를 준게 아니냐는 질의를 한 바 있다.

 

통상 재개발사업은 조합과 시공자간 계약에 의한 사항으로 조합에서 적법한 절차에 의해서 건축심의 절차가 이뤄지면 사업시행계획을 수립해 총회의결을 거쳐 조합은 인가권자(시장, 군수 등)에게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하게 된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A 의원은 장성지구 재개발사업은 정상적으로 진행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성동 재개발 현금정산 부분에도 자신은 전혀 관여하지 않았으며 자신의 건물에 걸린 현수막(아래 사진)은 이문제와 관련된 사람들이 찾아와 요청했고, 집사람이 허락해 걸게됐다고 말했다.

 

▲     ©

 

상가를 불법으로 개조해 주택용도로 사용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10여년 전 부도가 나면서 갈곳이 없어 칸막이만 치고 거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A 의원의 이같은 해명에도 주민들은 “A의원이 대의원으로서 20104월 제1회 대의원회의에 한번 참여한 이후 올해 722차 대의원회의가 진행되는 동안 한 번도 참여하지 않고 조합원분양 및 사업인가까지도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지역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주거환경개선에는 관심을 보이지 않으면서 본인의 상가 재산 가치 올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와는 별도로 A의원은 올해 벌인 자신의 지역구 공한지정비사업과 관련해 토목 관련 면허가 있어야 참여가 가능한 공사임에도 면허조차 없는 B씨를 대동한 채 담당공무원을 만나 공한지정비사업 공사를 줄 것을 강요해 이권에 개입한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어 시의원의 전횡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같은 의혹과 관련, 본지 취재결과 A의원이 강요한 공한지정비사업(양덕동 1626번지 일원)에 참여한 업체가 공사를 마친 뒤 준공검사를 받기위해 서류를 넣는 중 면허 자격요건이 맞지 않자 다른 C업체의 면허를 빌려 준공허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면허를 빌려준 C업체 대표는 "공한지정비사업이 무엇인지도 알지도 못했고 면허를 빌려준 사실조차도 없다"고 말해 포항시의 수의계약에 문제점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A 의원은 공한지정비사업과 관련해 자신은 관여한 적이 없다청소년지도 위원장인 B씨자신이 공사를 직접 수주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