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력발전 기기‧부품 수입산 의존 ‘심각’ 국산화 추진 서둘러야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10-15 [17:5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이 14일 열린 ‘한국수력원자력’ 국정감사에서 국내 중대형 수력발전소가 건설 이래 100% 외국 주기기만 사용해왔다고 지적했다.

 

▲ 홍의락 의원     ©

또한 2000년대 이후 수행한 노후수력발전소 현대화 및 건설사업 에서도일본기자재가 92%나 사용 돼 왔다고 밝혔다.

 

홍의원은 국내에 단 한 곳의 중대형 수차발전기 제조사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특히 팔당수력을 제외한 나머지 발전소들은 모두가 일본산 발전기를 사용중인 점을 지적했다.

 

국내 중급 발전소(15MW 이상)의 발전기 국산화 성공사례를 찾아본 결과 단 1곳만 확인됐으며, 해당 발전기는 칠보수력 2호기였다.

 

향후 양수발전소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라 Back-Up 전원으로서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실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는 피크기여도 기준으로 전체 전원구성 중 수력발전이 5.4%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홍의원은“이번 일본수출규제 사태에서 볼 수 있었듯이 재생에너지 분야, 특히 수력발전 부분에서도 핵심 부품을 해외에 의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노후 수력발전소의 현대화가 진행되며 수력 기자재 공급분야가 새로운 빅마켓이 되고 있는데 우리는 준비가 덜 된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한 對北 사업에 있어서 앞으로 펼쳐질 철도, 도로, 전기 등과 함께 북한의 노후 수력발전 현대화 사업은 전 인프라 사업의 60%가량을 차지 할 것이라고 예상되는 만큼 현 시점에서 우리 기업들의 경쟁력 제고와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