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2019년 공공비축미 포대벼 및 태풍 피해벼 수매

총 2,511톤, 11월 12일 기계면 새마을발상지운동장 첫 수매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12 [16:3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12일 기계면 현내리 소재 새마을발상지 운동장에서 첫 수매를 시작으로 2019년산 공공비축미 포대벼 매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 포항시가 12일 기계면 새마을발상지 운동장에서 올해 첫 공공비축미 수매를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번에 매입 품종은 삼광벼와 일품으로 수분함량은 13~15% 이내로 건조된 벼를 매입하며, 수매가격은 수확기인 10~12월 전국 산지쌀값 평균가격으로 2019년 12월에 결정 정산해 지급하게 된다.

 

포장 단량은 40kg와 800kg으로 수매하는 포대벼는 12월 4일까지 21개소 2,511톤 매입한다.

 

한편, 벼 건조저장 창고에서 수매하는 산물벼 1,600톤은 지난달 10월19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링링, 미탁 등 태풍 피해를 입은 벼의 경우 품종 제한 없이 건조된 벼를 농가 희망물량 전량에 대해 포장 단량 30kg, 600kg로 11월 18일~19일(2일간) 공공비축미 물량과 별도로 매입할 계획이며, 사전 희망량 조사결과 300톤이다.

 

태풍 피해 벼는 30kg 포대당 2만원 중간정산금을 우선 지급하고 최종 정산은 12월에 공공비축미곡 가격이 결정되면 1등급 가격 기준으로 잠정등외A는 76.9%, 잠정등외B는 64.1%, 잠정등외C는 51.3% 수준으로 지급된다.

 

김극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올 한해 태풍 및 저온 등으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께서 고생이 많으셨고, 수매등급 판정에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면서 “공공비축미 수매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