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여성단체협의회 정관 당장 바꿔야"

임미애,"정치적 중립과 도지사 부인의 당연직 고문 규정 수정 해야"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11-14 [17:22]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 경상북도 여성정책관실에 대한 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박영서)감사에서 경북여성단체협의회 정관 및 정치적 중립을 요구하는 질타가 쏟아졌다.

 

임미애 의원(의성)은 “해당 여성단체협의회의 정관에 협의회 대표의 정당 활동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미비하다“면서 ”관련 규정의 개정“을 촉구했다. 해당 단체 회장은 지난 10월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상설기구인 여성위원회 위원장에 임명되었다가 논란이 되자 사임했다.

 

▲ 행정보건복지위원회 행정사무감사 장면    

 

당시 여협 회장은 다른 지역과는 달리 정관에 정치적 중립에 관한 명확한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해당 정당의 당직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단체의 정관은 이밖에도 도지사의 부인을 당연직 고문으로 위촉하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어 특정 정당과의 유착 관계를 의심케하고 있다.


특히, 이 단체는 경상북도로부터 1년에 1억원이 훨씬 넘는 보조 예산을 지원받고 있어 관리 감독에 부실도 지적받았다. 임 의원은 또, 성별영향평가 업무를 위임받은 양성평등위원회가 성인지 예산과 관련된 사안을 전혀 다루고 있지 않다“면서 ”“관련 논의가 활발하게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와 관련해 임 의원은 여성폭력관련시설 종사자들의 임금 현실화를 위한 대책마련을 적극 주문했다.

 

이날 상임위에서는 또 배진석 의원(경주)이 도내 지역아동센터의 소방관련 시설 취약을 지적하면서 관련 예산 확보를 주문했다. 또한 자체보육사업예산이 어린이집 개소수가 비슷한 타 시도에 비해 예산확보가 저조하다“며 관련 예산 확보 노력과 다양한 유형의 어린이집에 지원하는 한정된 예산의 배분과 관련된 합리적인 가이드라인을 도에서 제시해줄 것을 강조했다.

 

나기보 의원(김천)은 도내 민간어린이집에 표준회계관리시스템이 전면적으로 도입되어 투명한 회계처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언급하면서, 최근 늘어나고 있는 아동학대사례 예방에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보육교직원이 공석일 경우에 대비한 대체교사의 인력이 부족함을 지적하면서, 각 시군의 보육현장에서 인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관련 대책 마련에도 노력해줄 것을 촉구했으며, 인성교육과 관련된 예산 편성에도 도에서 합리적인 지침을 마련하여 시군 관련부서에서 운영의 내실화를 기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강조했다.

 

복지건강국에 대한 감사에서는 박영서 위원장(문경)은 노인전문간호센터 운영 위탁업체 선정과 관련하여 업무수행능력이 우수한 양질의 업체가 조속히 선정될 수 있도록 관련 업무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강조했으며, 성과가 불분명한 사업에 대해서는 사업목적과 효과를 철저히 분석 후 예산에 반영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당부했다.

 

홍정근 의원(경산)은 “도내 3개 의료원에 대한 현지 행정사무감사 결과 방만한 경영으로 인해 총체적인 부실이 드러났다”고 강조하는 한편, “이직율이 높은 간호사의 처우 개선방안에 대한 논의”를 주문했다.


김상조 의원(구미)은 노인요양시설 등 도내 사회복지시설의 안전관련 취약사항을 즉각 보강할 수 있도록 관련예산의 확보 및 조속한 지원을 주문했으며, 공공산후조리원 관련사업은 도내 저출생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공공성을 기반으로 한 중요한 사업임을 언급하며 시군와의 협업을 통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업무에 만전을 기할 것을 촉구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