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군, 2019 영호남 가야문화권 한마당 참가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16:35]

【브레이크뉴스 경북 고령】이성현 기자= 고령군(군수 곽용환)은 15일 개막을 시작으로 17일까지 3일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하는‘2019 영호남 가야문화권 한마당’행사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 2019 영호남 가야문화권 한마당 개최     © 고령군

 

‘2019 영호남 가야문화권 한마당’은 가야문화권 발전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영호남의 화합과 상생, 찬란했던 가야문화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개최했다.

 

15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가야문화권지역발전 시장·군수협의회(의장 곽용환 고령군수)의 제24차 정례회의가 열려 협의회 전담조직 설치, 가야 대외교류 연관지역 유적지 답사, 신규회원 가입 등의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오후 2시에 시작된 개회식은‘함께 GaYa해’라는 메시지를 담은 가야문화권 대통합 세리머니로 행사의 시작을 열었다.

 

가야문화권 25개 시군의 영상관, 유물관, 대통합상생관, 체험관 등이 운영되며 문화공연을 선보였다.

 

특히 가야문화유물관에서는 고령군의 대가야금동관, 토제방울 등 28개의 홀로그램 영상이 전시되었으며, 문화공연으로는 고령 군립가야야금 연주단을 비롯하여 고성오광대 공연, 전북판소리, 다양한 버스킹 공연이 진행되어 많은 호응을 얻었다.

 

또한 학술포럼에는 곽용환 가야문화권협의회 의장의 기조 발제를 시작으로 채미옥 전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장, 김태영 경남연구원 연구기획조정실장, 장세길 전북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발표를 진행하고, 종합토론은 대구대 서철현 교수가 좌장을 맡아 창원대 유진상 교수, 경남대 양진연 교수, 서울신문 박록삼 논설위원 등이 참여하여 가야문화권 지역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2019 영호남 가야문화권 한마당 행사는 대통령 국정과제에 선정된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 추진과 가야문화권 특별법 제정,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등 가야문화권에서 추진하는 공통사업들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고조시키고자 개최하게 되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영호남이‘가야문화’라는 핵심가치 아래 국민통합을 선도 하고 가야문화권 공동 번영과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