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차세대 배터리 포항 포럼 2019’ 개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11-18 [16:09]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18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전우헌경북도 경제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김희천 중소벤처기업부 규제자유특구 기획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 배터리 포항 포럼 2019’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경북도, ‘차세대 배터리 포항 포럼 2019’ 개최     ©경북도

 

이번 포럼은 지난 7월 지정된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의 활성화를 위해 배터리 산업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국제포럼으로꾸며졌다.

 

곽병성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장의 ‘배터리, 미래의 산업을 열다’라는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배터리 산업에 대한 주제발표와 지정토론이 이어졌다.

 

주제발표에서는 손정수 박사(한국지질자원연구원)가 배터리 규제자유특구를 통한 리사이클산업의 발전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국내 배터리 리사이클 산업의 동향에 대해 소개하고 경북의 규제자유특구가 고려해야할 기술적, 정책적 부분에 대해 제언했다.

 

또한 에코프로와 기술합작한 중국GEM사의 짱쿤(张坤) 기술연구원장은GEM사의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현황을 설명하고 미래 산업발전을 위한 실천방안을 소개했다.

 

지정토론에서는 이재훈 경북테크노파크 원장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성녹영 중기부 규제자유특구기획 총괄과장이 중소벤처기업부의 규제자유특구 제도가 가지는 의미와 배터리 규제자유특구가 지역산업 발전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견을 제시해 주목받았다.

 

성녹영 과장은 지역혁신성장의 주체는 분명 지역이라면서 배터리 규제자유특구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조기실증을 추진하여 빠른 시일 내에성공모델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는 사용연한이 도래한 전기차 배터리의 재사용‧재활용을 실증하여 산업화를 도모하는 특구로2019~2023까지 4년간 추진된다.

 

경북도는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배터리’라는 신성장산업 육성과 상생형 일자리 창출 그리고 기업의 신규투자라는 세 마리 토끼를 동시에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희천 중소벤처기업부 규제자유특구 기획단장은 “경상북도의 규제자유특구 활성화를 위한 노력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면서 “이러한 노력이 지역혁신성장의 선도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지방이 살아야 나라가 잘 살 수 있다”면서 “포항에 지정된 배터리 규제자유특구는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한 아이와 같기 때문에 포항시에서는 배터리 산업을 철강산업이 그랬듯이 지역산업의 한축으로 성장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