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역전 원화로 간판개선사업 완료

지역상권 활성화와 밝고 깨끗한 거리로 탈바꿈

가 -가 +

나영조 기자
기사입력 2019-11-28 [10:30]

▲     경주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주】나영조 기자=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2018년에 이어 2019년도 ‘경상북도 에너지 절약형 간판개선사업’에 공모 선정돼 시행한 ‘경주역전 간판개선사업’이 완공됐다고 28일 밝혔다.

 

경주역전 원화로는 경주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첫 관문이자 전통시장과 관광지 및 주요사적지를 잇는 곳으로 간판개선이 완료돼 한층 더 밝고 깨끗한 거리로 탈바꿈 했다.

 

주민참여형 사업으로 지난해 사업비 3억(도비 9천만, 시비 2억1천만)원을 투입한 경주역전 ~ 팔우정 삼거리 1차 사업을 완공했고, 올해는 2차 사업으로 경주역전에서 경주교까지 사업비 3억3400만(도비 1억, 시비 2억3400만)원으로 경주역전의 원화로 일대를 마무리했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120여개 업소의 경주역전 미관을 해치거나 전력소비가 많은 재래식 노후간판을 지역의 특성과 테마가 있는 디자인 간판으로 새롭게 정비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도시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옥외광고물을 개선함으로써 경주역전 일대가 한층 더 밝고 깨끗해졌다”며 “내년에도 道공모사업을 통해 중심시가지를 벗어나 안강읍에 ‘2020 안강중앙로 간판개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영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