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내년도 예산안 심의 마무리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12-06 [15:47]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나기보)는 지난 11월 29일부터 12월 6일까지 6일간, 경상북도지사와 경상북도교육감이 제출한 2020년도세입‧세출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 심사를 마무리 했다고 6일 밝혔다.

 

▲ 예산결산특별위원회     ©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심사를 마친 예산안은 오는 12월 9일 제4차 본회의에 상정되어 의결됨으로써 최종 확정하게 된다.

 

내년도 예산안의 규모를 살펴보면, 경상북도가 9조 6,355억원으로 전년도당초예산 8조 6,456억원 보다 9,899억원(11.5%)증가하였으며, 이 중 일반회계는 8조 4,450억원으로 전년도 보다 8,654억원(11.4%), 특별회계는1조 1,905억원으로 1,245억원(11.7%)이 증가했다.

 

경상북도교육청은 4조 5,761억원으로 전년도 당초예산 4조 5,377억원 보다 384억원(0.8%)이 증가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 심의결과, 경상북도 소관은 세입부문에서일반회계와 특별회계 모두 증감이 없으며, 세출부문에서 일반회계 44건,85억 1천 4백 93만원을 삭감하여 내부유보금에 전액 계상했다.

 

경상북도교육청 소관은 세입부문에서 증감이 없으며, 세출부문에서50건, 301억 2천 9백 46만 6천원을 삭감하여 전액 예비비에 증액 계상했다.

 

나기보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 편성된 내년도예산안이 도민의 생활안정과 지역발전, 쾌적한 교육환경 조성과 우수인재 양성 등을 위해 적정하게 편성되었는지 도민의 눈높이에서 늦은 밤까지 열과 성을 다해 심도 있게 심사했다”고 말했다.

 

예산안 심사과정에서 “불요불급하거나, 성과부진, 유사중복 사업에 대해서는 과감히 삭감하였으며, 일자리 창출, 도민 안전 등 민생관련 예산에 대해서는 우리 위원회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히면서,

 

경상북도와 경상북도교육청에 대해서 “이번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지적되었던 문제점에 대해서는 앞으로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않도록 예산편성 및 집행에 더욱 적정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