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재“동빈대교 영일만 관광특구 대표 랜드마크로”

“늦어도 올해 상반기 중으로 착공 하게 될 것"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2-12 [15:1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포항남·울릉)은 12일 “포항 남구 송도해수욕장과 북구 영일대해수욕장을 연결하는 ‘동빈대교(가칭)’를 ‘명품 해상교량’으로 건설하여 영일만관광특구의 대표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 송도-영일대 연결교량(국지도20호선 효자~상원) 조감도     © 박명재 의원실 제공


동빈대교는 총사업비 662억원(국비367억원, 도비156억원, 시비139억원)을 투입해 1.35km의 4차로를 개설하는 ‘국지도20호선(효자~상원) 건설’사업에 포함되는 사업으로 2014년도 국가예산 편성 당시 박 의원이 국회 심의과정에서 5억원을 신규예산으로 확보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2016년 기본계획수립을 완료하고 턴키입찰을 진행했지만 참가업체가 없어 어려움을 겪었으며, 2017년 재공고를 통해 시공업체가 확정된 이후 인근 주민들의 조망권 침해, 소음·진동문제로 인한 반대 등으로 사업이 지지부진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최근 주민들의 우려 해소를 위해 교량에서 이어지는 고가도로를 없애고 평면도로로 설계를 변경하면서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박 의원은 “올해 국비(15억원) 확보와 더불어 주민들의 민원 해소로 탄력이 붙어 늦어도 올해 상반기 중으로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동빈대교 완공 시 북구의 주거 밀집지역과 남구의 산업단지가 직선으로 연결돼 출퇴근길 상습 교통난 해소와 함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근 상권개발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 의원에 따르면, 동빈대교는 서해대교, 인천대교와 같이 미관이 뛰어난 사장교 형식의 해상교량으로 건설되며 전망대 설치와 더불어 지상에서 전망대까지 올라가는 엘리베이터 건설도 추진되며, 전망대에서 바다를 감상할 수도 배를 타고 바다에서 다리를 감상할 수도 있어 ‘항만도시 포항’의 특성을 잘 부각시키는 ‘명품 해상교량’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명재 의원은 “지역을 대표하는 건축물은 관광객을 유도하여 경제적 파급효과를 가져오는 것은 물론 도시경쟁력을 높여 기업유치, 인구유입, 상권활성화에 큰 영향을 미친다”면서 “‘부산을 생각하면 ‘광안대교’가 연상되는 것처럼 동빈대교도 ‘영일만 관광특구’를 대표하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되어 거대한 관광수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향후 지속적인 국비확보와 아낌없는 지원으로 동빈대교를 조기에 완공하고 특급호텔, 해상케이블카 등의 관광인프라 확충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영일만 관광특구의 핵심인프라인 송도해수욕장, 영일대해수욕장, 환호공원, 죽도시장, 포항운하, 송도솔밭 도시숲 등 여러 관광콘텐츠와 연계하여 더 큰 시너지효과를 가져오겠다는 구상이다.

 

끝으로 박 의원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기여도가 높은 ‘관광산업’을 집중 육성하여 ‘지역경제 체질개선’과 ‘미래먹거리 창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