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도시계획 관련 (사)지역사랑주민협의회 입장문 내놔

법률적인 절차 무시한 개인적인 의견으로 포항지청에 고발장 접수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2-17 [14:2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 도시계획과 관련  지역사랑주민협의회(시민공익연대)가 17일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지역사랑주민협의회는 “김익태씨가 법인의 공식적인 공문을 통한 법률적인 절차를 모두 무시하고 사무국과 이사회, 이사장의 공식 승인없이 개인 의견으로 고발장을 접수한 것이 마치 사단법인의 전체 뜻인 것으로 법인 명칭과 직위를 이용해 고발한 사실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12월 지역사랑주민협의회는 회의를 통해 ‘사단법인 시민공익연대’로 명칭을 변경키로 하고 현재 법무사를 통해 경북도청의 변경인가를 받고 있는 과정에 있다"며, "아직 변경 중에 있는 명칭을 법률적인 책임이 따르는 고발장에 보고도 없이 개인 의사로 기재했다"고 말했다.

 

"단체로서의 법률적인 고발이나 고소는 절대 개인의 감정이나 의사로 진행될 수 없다“며 ”특히 시민단체라면 신중에 또 신중을 고려해 명분 있게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함께 고발된 다른 2명은 고발장 접수와 관련 공식절차를 무시하고, 함께 공모한 사실이 드러나 지난 2월 10일 긴급이사회를 열어 이들 3명(김익태씨 포함)을 회원에서 제명과 함께 직위를 박탈했다"고 말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