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에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기업당 최대 10억원까지, 1년간 3%대출이자 지원

가 -가 +

김가이 기자
기사입력 2020-02-18 [18:10]

▲ 경주시청 전경     ©경주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경주시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지원에 나섰다.

 

18일, 시에 따르면 조기 피해 복구와 경영안정화를 위해 1천200억원(경상북도전체)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14개 협약은행을 통해 기업 당 최대 10억원까지 융자추천이 이루어지며 1년간 3%대출이자를 지원한다. 신청기간은 자금소진시까지이며 이번 경영안정자금은 중소기업 운전자금을 지원받은 기업도 중복신청이 가능하다.

 

지원대상은 △중국산 원자재·중간재 조달 어려움으로 생산에 차질이 있는 제조기업 △대기업·중견기업의 생산중단 등으로 피해를 입은 납품 제조기업 △중국 현지에 지사·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 △그 외 중국 관련 거래 감소·지연·중단, 매출감소, 계약지연·파기 등 직·간접적인피해가 발생한 기업 등이다.

 

지원신청은 취급은행과 사전 협의 후 피해 사실 구비서류를 첨부해 경주시 기업지원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경주시청 홈페이지 분야별 정보 또는 경상북도 경제진흥원 홈페이지 지원 사업안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이 하루빨리 정상화 될 수 있도록 피해 상황을 관련기관 및 업체들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자금이 적기에 공급돼 피해기업의 경영이 안정화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가이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