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코로나19’ 피해 납세자 지방세제 적극 지원

납기연장, 징수유예, 세무조사 연기, 취득세, 지방소득세, 종업원분 주민세 등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2-20 [16:4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가계 및 기업을 위해 적극적인 지방세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20일 밝혔다.

 

▲ 포항시청 전경     ©

 

포항시에 따르면 지원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 및 격리자와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의료, 여행, 공연, 유통, 숙박, 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사치성 유흥업소’는 제외된다.

 

주요 내용은 납기연장, 징수유예, 세무조사 연기 등으로 취득세, 지방소득세, 종업원분 주민세 등 신고세목의 경우 신고납부 기한을 최대 1년의 범위 내에서 납세담보 없이도 연장 할 수 있으며, 이미 고지한 지방세와 앞으로 과세될 지방세에 대해서도 납부가 어려운 경우 최대 1년의 범위 내에서 가산금 없이 납부기한 연장이 가능하다.

 

또한 확진자․격리자, 피해 업체에 대해서는 부과제척기간 만료 임박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세무조사를 유예하고 현재 진행 중인 경우에도 세무조사를 중지․연기할 예정이며, 코로나19가 진정될 때 까지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등 체납처분도 일시적으로 직권 유예할 예정이다.

 

포항시는 향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확산되거나 지속될 경우에는 지방의회의 의결을 거쳐 재산세, 주민세 등 지방세 특별감면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포항시민에게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지방세관련법에서 허용하는 최대의 범위 내에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