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수 울릉군수, 일본 시마네현 “죽도의 날” 조례 제정 규탄

“일본은 ‘죽도의 날’ 조례를 즉각 폐기하라!” “일본은 독도를 ‘일본 고유의 

가 -가 +

조성출 기자
기사입력 2020-02-22 [14:05]

▲     © 울릉군청


【브레이크뉴스 울릉 】조성출 기자=김병수 울릉군수는 22일 일본 시마네현의 이른바 ‘죽도의 날’ 행사 강행에 대해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의 끊임없는 독도 영토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사) 푸른 울릉도 독도 가꾸기 회 회장 등 10여 명이 동참했다.

 

당초 울릉군은 예년 수준의 대규모 규탄 결의대회 개최를 계획했으나, 최근 대구·경북에서 코로나 19 감염증 확진자가 급속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일본의 ‘죽도의 날’ 조례 제정 강력 규탄․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게 됐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 시마네현이 매년 2월 22일을 제 마음대로 ‘죽도(竹島)의 날’로 정해 15년 연속 대규모 기념행사를 강행하고, 2013년부터 8년 연속 정부 관료인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한 것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     © 울릉군청

 

 

이어,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조례의 즉각 폐기와 독도를 고유영토로 왜곡한 초등 교과서 검정 통과의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하고 한일관계뿐만 아니라 인류공영을 해치는 이러한 행태를 즉각 시정하고,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일본의 끊임없는 도발로부터 독도에 대한 우리의 실질적 영토주권 확립을 위해,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 추진 등 독도에 대한 실효적 지배를 더욱 강화할 것이다.”면서 “1만 울릉군민의 이름으로 ‘민족의 섬 독도’, ‘대한민국의 섬 독도’를 굳건히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조성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