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코로나 대택 긴급 비상대책 회의 연다

23일 오후 대구시당에서 개최 대구경북 지역 지원 방안 논의 예정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2-22 [15:20]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시도당이 23일 대구시당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갖는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부겸·홍의락·김현권 국회의원과 남칠우 대구시당위원장, 허대만 경북도당위원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역 내 코로나19감염증의 빠른 확산으로 인한 대구경북 시·도민의 안전과 지역 경제 피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절실하게 됐다"며 "상황이 긴급한 만큼 급박하게 일정을 잡았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특히 정부의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의료와 재정 등을 포함한 지원 방안과 구체적 필요 뷴야 파악에 대한 논의가 집중될 예정이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