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믿을 신천지’…9천300명 확실한가?

3차에 걸쳐 명단 제출 그나마도 부실, 명단에 없는 확진자도 발견

가 -가 +

박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0-02-22 [19:04]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정부가 신천지 대구교회측에서 제공한 9천3백여 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를 하기로 해 무려 100억원에 달하는 세금이 쓰여질 전망이다.

 

▲ 22일 오전 채홍호 부시장이 대구 첫 중학생 확진자를 발표하고 있다.     © 대구시 제공

 

신천지 확진자가 나오면서 대구시는 신천지대구교회측의 협조를 얻어 1001명의 명단을 확보해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그리고 이후 질본으로 2차, 3차에 걸쳐 모두 9천3백36명의 명단이 입수돼 22일까지 710명을 제외 모두 통화가 완료돼 조치에 들어갔다고 대구시는 밝혔다.

 

이에 대해 대구 북구에 사는 A씨는 “코로나19로 온 나라가 이렇게 시끄럽게 떠드는데도 710명이나 통화가 안되고 있다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다. 자신이 감염되었을 수도 있어 오히려 먼저 연락을 해오는 것이 상식적인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문제는 신천지로 부터 제공받은 명단의 정확성 여부를 질본측이 검증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신천지 측에서 제공한 9천3백여여명의 명단이 전부가 아닐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같은 주장에 무게가 실리는 것은 신천지측으로부터 전달받은 명단은 직업, 성별, 나이등의 기본적인 인적사항도 없이 이름과 전화번호가 전부여서 자료가 부실하기 때문이다.

 

이같은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내용도 추가적으로 확인됐다. 부모와 방학때 함께 신천지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22일 대구시가 밝힌 중학생 확진자는 신천지측에서 넘겨준 명단에는 없었고 부모를 통해 전수조사를 하는 중 추가확진자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대구시 채홍호 부시장은 21일 “신천지 측에서도 상황을 상당히 심각하게 보고있어 명단이 정확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지만 다른 대구시 관계자는 “신천지 측에서 제공하는 명단에 대해서 대구시에서 확실 한지 검증할 수 있는 방법이 사실상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나서 좀더 강력한 대처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애초부터 3차에 걸쳐 명단을 넘길 이유가 없는데도 3차에 걸쳐 명단을 넘기고, 그렇게 넘긴 명단도 부실한데다 명단에 없는 신천지 확진자까지 나오는 마당에 특단의 대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박성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