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숙 예비후보 "코로나 19 피해 대책 시급"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2-25 [19:15]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미래통합당 동구(갑) 이진숙 예비후보는 25일 “대구·경북의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책과 그로 인한 피해 대책이 시급하다”며 “대구·경북이 특별재난구역으로 선포되어 재정이 우선적으로 투입 되어야 한다” 고 촉구했다.

 

또, 대구시 교육청에 대해서는 추경예산을 근거로 개학을 앞둔 학교 및 교육기관 방역실시, 등교 학생들의 발열 체크를 위한 온도계, 손 세정제, 마스크 구매 등 사전개학 준비를 철저히 해 줄 것과 개학후 확산위험에 대비해 선제적 예방을 주문했다.

 

이 예비후보는 대구시가 (가칭) 코로나19 피해 접수센터를 마련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센터를 통해 피해실태를 파악하고 추경 재원이 중소기업과 영세 소상공인 등의 운전자금 및 세금, 대출 이자 지원 등에 구체적으로 사용되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강제격리 가구에는 생활안정 지원을 위해 학자금 대출 및 긴급생계비 지원 등 현실적인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