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국회의원들 코빼기라도 좀 보여라"

지역 정치권 코로나 19 사태에 강건너 불구경? 시민 불만 폭증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2-25 [18:52]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코로나 19 사태가 확산되고 대구경북이 패닉상태에 빠지면서 지역 국회의원들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최근 지역 사회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그런 이유로 25일 문 대통령은 대구를 전격 방문했다. 이날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짐을 꾸려 대구에 내려오기로 한 날이기도 하다.

 

정 총리에 앞서 대구를 찾은 문 대통령은 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부족하다며 대구경북 지역에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고, 그와 더불어 코로나 19 사태를 조기에 종식하는 데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하갰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지역민들의 반응은 미지근하다. 이에 더해 지역 국회의원들이 이날 단체로 문 대통령과 정부 여당의 ‘봉쇄 조치’ 표현을 두고 압박카드를 휘두르면서 여론은 쉽게 대통령쪽으로 옮겨가기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다. 다만, 최근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 19와 관련해 지역민들의 반응이 정부여당과 청와대로만 비판적인 것은 아니다.

 

실제, 지역민들은 미래통합당 대구와 경북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예전보다 매우 농소적이다. 이번 코로나 19 사태만 놓고 보더라도 지역민들의 이들에 대한 여론은 매우 불만스럽다.

 

그럴만도 한 것이 지역상황이, 지역민들의 삶이 이토록 엉망이 되고 있는데도 국회의원들과 대구시의회 등 정치인들의 모습은 잘 보이지 않는다. 대구시청은 보이는 데 대구시의회는 안보인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권영진 대구시장 혼자서 고군분투한다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도대체 이들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장태수 정의당 예비후보는 공개적으로 대구지역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들은 어디 있느냐고 물었다. 정치권에선 아주 시의적절한 질문이라고 입을 모았다.

 

미래통합당 당원들 사이에서도 25일 장태수 후보가 질문한 내용과 같은 의문을 제기했다. 지역의 한 당직자는 “한동안 의정보고 때문에 지역에서 그나마 활동하던 국회의원들이 코로나 19 사태가 터지면서 도통 보이지 않는다”며 “국회의원들답게 지역민들을 보듬거나 극복하는 데 앞장서서 지역민들을 이끌고 가도 모자랄 판에 누구 하나 얼굴 한번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전직 시의회 관계자는 본지에 ”이럴 때는 말입니다. 시의회가 역할을 해야 합니다. 시의회가 망치나 두드리라고 있는 게 아니에요. 지금 시의원들 착각하면 안돼요. 대구시와 집행부가 확산 방지를 위해 처절하게 움직이면 시의회나 정치권은 보조적으로 동참해서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도록 해야 해요. 그런데 대구시의원들 도대체 어디 가 있는 겁니까. 대구지역 국회의원들 도대체 뭐하는 사람들이냐 말입니다. 이래 놓고 무슨 표를 달라고 해요? 염치도 없는 사람들입니다. 언론도 마찬가지에요. 이 사람들이 이러면 언론이라도 바른 말 해줘야 할 꺼 아닙니까. 뭣 들 하는 거에요. 도대체 ....시민들만 불쌍하지....“라고 격앙스러운 어조로 불만을 토로했다.

 

장태수 후보는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방문을 환영한다”면서 “이번 방문이 정치적인 메시지로만 상징되지 말고, 오늘 특별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이 직접 말씀하신 것처럼 필요한 모든 정책수단이 취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대구의 국회의원들은 어디 계시냐. 불안에 떠는 시민들 곁에 계시는가? 생계를 걱정하고 있는 상공인들을 찾아 위로하고 계신가? 아니면 방역과 진료에 애쓰는 의료진들과 공무원 등을 격려하고 계시냐”고 비꼬았다.

 

실제, 지난 19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구를 방문했을 당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과 홍의락 의원의 모습을 제외하고는 언론이 소개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구의 현장 어디에서도 대구 국회의원들은 보이지 않았다. 정상적이라면 타 정당이라 할 지라도 현장에 참석해 더 많은 지원과 대책을 지역구 국회의원들로서 당연히 요청했어야 했지만 단 한사람도 미래통합당 측에서는 나타나지 않았다.

 

동구 갑에 출마하는 모 후보자 캠프 관계자는 “ 이제까지의 대구지역 국회의원들의 수준과 성적을 말해 주는 증거”라면서 “대구시민들이 지역 국회의원 교체 70%를 주장하는 이유가 이런 것 때문이다. 괜히 그러는 것 아니다”라고 일침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