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장애인 시설 근무 간호사 확진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2-25 [18:39]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상주시는 25일 장애인 시설에 근무하는 30대 간호사(37, 신봉동)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 18일 기침이 나고 인후통이 있어 21일 검사를 의뢰한 결과 양성으로 판명됐다. 이 여성은 현재 38.4도의 고열과 인후통, 기침, 가래 등의 호흡기 증상을 보이고 있다. 이 여성은 예천군의 중증장애인 시설인 극락마을에서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해당 여성과 남편, 자녀들을 자가 격리하고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또 확진자가 방문한 시설의 폐쇄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시는 이 여성이 18일 오후 상주시 남성동의 하나이비인후과를 방문했고, 앞서 17일에는 극락마을 환자의 외래진료를 위해 칠곡경북대병원을 동행한 사실을 확인했다.

 

시는 이 여성의 병원 이송을 위해 경북도와 협의 중이며, 자택 주변에 대한 방역소독에 나섰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