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봉쇄' 조치 표현에 대구경북 술렁

김부겸, 지역민 상처받는 표현 삼가하라 격분 표현 잘해야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2-25 [17:53]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코로나 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와 경북지역민에 대한 모독성 발언으로 지역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5일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방역상 봉쇄' 방침을 밝혔다. 그런데 회의 후에 밝힌 ‘대구경북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 조치’라는 표현을 두고 오해가 불붙었다. 

 

▲ 코로나 19 관련 대구 지역을 혐오하는 듯한 이미지가 SNS상에 돌고 있다. 출처 <이상식 예비후보 SNS에 올라온 이미지 캡쳐>   

 

일부 매체가 보도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의  “대구·경북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 봉쇄조치를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 최대한 이동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 활용을 검토 중이다”(이상 한겨레 보도)는 표현은 대구·경북 지역을 중국의 우한과 같이 출입을 전면 통제한다는 것으로 오해해 들을 수 있는 대목으로, 그렇잖아도 불안감에 싸인 대구경북 시도민들을 충분히 격분케할 만하다는 지적이다.

 

뒤늦게 민주당이 ‘지역 출입 봉쇄가 아닌 방역망을 강화하겠다는 의미’라고 해명에 나섰지만 , 일각에서는 실제 민주당이 이같은 속내를 지니고 있는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낳고 있다. 실제,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이 발언의 진위를 두고 하루종일 논란이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를 방문한 25일 권영진 대구시장은 “단어가  주는 의미가 다소 부정적일 수 있기 때문에 논란이 되는 것 같다”며 “진위를 확인해 봐야 할 것 같다. 의학적 용어가 아닐시엔 그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리겠다”며 다소 불편한 기색을 나타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의미가 정확히는 알 수 없다. 우한처럼 한다는 것인지, 시도민들에게 요청한 조리 수준을 조금 더 강하게 한다는 것인지...파악 한 뒤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대구지역 국회의원들은 격분했다. 정종섭 의원은 대구지역 국회의원들을 대표해 성명을 내고는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코로나19 사태 확산을 막기 위해 대구·경북지역을 봉쇄 조치하겠다고 했는데 중국인의 전면 출입금지를 통한 초기 방역에 실패한 정부가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이제 와서 대구경북 탓으로 돌리려고 하는 작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구와 경북지역은 바이러스 차단의 가장 기초적인 마스크와 생필품은 물론 의료장비 부족 등 사회경제적으로 도시 전체가 마비되는 등 엄청난 혼란에 휩싸여 있는데도 정부는 뒤늦게서야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라 말로만 격상했지 현실적인 지원은 전혀 없다”고도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구는 지금까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부의 무능으로 인해 시민 전체가 고통 받고 있다. 바이러스의 발상지인 중국에 대해서는 아픔을 함께 하고 도와야 한다면서 대구경북은 봉쇄하겠다니 도대체 어느 나라 정부인가”라며 “지역 이동 차단이 아니라는 핑계를 대고 있지만, 이는 힘겹게 위기를 극복하고 있는 대구시민과 경북도민에게 허탈감과 큰 상처를 주는 표현이다. 지금 당장 ‘봉쇄조치’를 철회하고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대구와 경북이 수차례 요구한 행정・재정 지원요청을 신속히 이행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23일 있었던 대구시당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김부겸 의원     ©더불어민주당 제공

 

민주당 김부겸 의원조차도  ‘봉쇄조치’라는 표현에 대하여 우려감을 나타냈다. 그는 “급하게 해명하기는 했지만 왜 이런 배려 없는 언행이 계속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며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는 뜻이겠지만 그것을 접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 당정청과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싸우고 있는 대구경북민들과 또 하나의 적, 불안감과 치열하게 싸우고 있는 대구경북민들의 시민들의 심정을 헤아려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마음의 상처를 안겨 줄 수 있는 어떠한 언행도 일체 삼가해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했다.

 

일부 총선 후보자들은 청와대서 1인시위를 하거나 대통령의 리더쉽을 문제 삼으며 이같은 지역민들의 불만을 간접 전하기도 한다. 대구 달서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남호균 예비후보는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들을 위로하지는 못할망정 봉쇄를 고려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며 “불과 며칠 전만 해도 조기 종식, 안전을 호언장담했던 여당과 청와대의 발언은 결국 허언이 됐다. 그런데도 전문가들의 중국인 입국 제한 요청마저 거부한 청와대의 자세로 이제는 우리가 중국으로부터 입국을 거부당하는 굴욕을 당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구봉쇄 운운하는 것은 국정운영 자격조차 없는 철딱서니 없는 짓”이라고 비난했다.

 

정치권 뿐 아니라 시민들도 “정부와 여당이 말한 의미가 오해하고 있는 것과는 다를 수 있다”면서도 “그동안 이번 사태를 놓고 대응한 정부와 청와대의 행보를 보면 여러 의심이 든다. 과연 정부와  청와대에 대구경북은 존재하고 있는 것이 맞는지....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인정은 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