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호 예비후보 “코로나19 위기 가정 긴급구호 대책도 시급”

“‘민관긴급구호대책팀’ 가동으로 선제적 대응 나서야”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3-02 [15:47]

▲ 미래통합당 박승호 예비후보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미래통합당 박승호 국회의원 예비후보(포항남·울릉선거구)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차단과 방역에 집중하는 사이 다른 한편에서는 주민들의 생활반경과 소비심리 위축으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식당 등의 휴업과 영업시간 단축으로 이와 관련된 일용직 근로자들의 생계가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어 이를 위한 긴급구호 대책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문재인 정권의 경제파탄에 설상가상으로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전례 드문 최악의 경제상황이 전개되면서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이웃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현재 적십자사 등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구호는 벌이고 있지만 복지사각지대로 내몰리고 있는 이웃을 찾아 긴급구호에 나설 수 있도록 ‘민관합동긴급대책팀’을 구성·가동해 선제적이고 효율적인 대책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승호 예비후보는 “특히 이번에 있을 추경예산은 방역·치료 등 의학적 대응 차원을 넘어 위기가정에 대한 긴급구호는 물론 서민경제가 최소한 버틸 수 있는 실질적이고 신속한 추경이 이루어져야한다”며 “최근 불거지고 있는 ‘재난기본소득제도’도입문제까지 포함해 그것이 보편적 복지이든, 선별적 복지이든 적극적으로 검토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어려운 가정경제에 일시적이지만 도움을 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