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개학 앞두고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이강덕 포항시장, “개학 앞둔 학생들 위해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 반드시 습관화화 해야 해”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3-20 [18:3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전국의 초·중·고교의 개학이 세 차례의 연기를 거쳐 다음 달 6일로 결정됨에 따라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해 개학 전에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자리 잡을 수 있게 적극적인 홍보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두 자릿수에 머물고, 완치자도 확진자 수를 넘어서면서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질 수 있다고 판단해 학생들을 안전하게 학교에 보낼 수 있도록 개인위생수칙과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을 널리 알리고 일상에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권고한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어린 학생들이 학교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종일 함께 생활하고, 점심식사를 하는 것은 감염병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면서 “개학 전에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반드시 가정과 사회에서 ‘강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습관화할 수 있도록 교육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는 앞서 전국 초·중·고교의 개학을 지난 2일에서 9일로 1주일, 이후 다시 23일로 2주일 더 연기한 데 이어 3차 연기를 통하여 다음 달 6일로 미룬 바 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