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긴급생계지원 '경제회복 위한 선순환 구조 위해'

가 -가 +

박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0-03-27 [18:26]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대구시가 "지난 3월 17일 국회를 통과한 정부 추경규모 11조 7천억원 중 대구·경북지역 지원예산은 2조3천6백억원 규모"라며, "이 중 대구는 1조 4천200억 원 정도로 61% 정도 추정된다"고 밝혔다. 

 

▲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19 대응 긴급생계자금지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27일, 대구시는 "전통시장 등에 신속하게 사용하도록 함으로써 소비가 경제회복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서라며 세부적인 내용은 "재난대책비, 피해점포 업종지원 등 국고보조금 9천100억 원 정도는 대구시가 집행하고, 소상공인 금융지원 등 5천100억 원은 국가가 직접 집행한다"고 설명했다.

 

이를위해 대구시는 "1차 추경에서 중앙부처가 확정 교부한 저소득층, 아동돌봄,노인일자리 소비쿠폰, 긴급복지 지원 등 국고보조금 3천329억 원과 시비 3천270억 원을 합쳐 총 6천599억 원을 반영했다.

 

대구시는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긴급생계지원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우선 "타 시ㆍ도는 현금으로 지급하는데 왜 대구는 선불카드로 지급하는가에 대해서는 긴급 생계자금 지급을 준비 중인 10개 광역 지자체 중 서울시는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 인천은 지역화폐 또는 온누리상품권, 경기도는 지역화폐, 광주‧대전‧경남은 선불카드로 지급하는 등 현금으로 지급하는 곳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구가 타 시ㆍ도에 비해 지급이 너무 늦다는 것은 대구시와 서울시, 대전시가 4월 초순에 지급 예정이고 타 시․도는 4월 중순에나 지급할 계획으로 대구시의 지급시기가 타 시․도에 비해 결코 늦은 것이 아니며 오히려 빠른 것으로 파악되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 경기도는 전 도민 대상 일괄 지급해 신청과 검증절차가 필요 없는 상황으로 상대적으로 빨리 지급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타 시․도에서도 현금지급이 아니라 선불카드와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하는가에 대해서도 이번에 지급되는 생계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해있는 서민들의 생계에 도움을 주는 한편, 지역경제에도 도움을 주는 방향으로 설계되었다"면서 "소비가 경제회복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박성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