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포항 남울릉 김병욱, “문 정권 심판 4.15 총선 압승 다짐”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3-28 [12:10]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미래통합당 김병욱 후보는 지난 27일 선거사무소에서 ‘미래희망캠프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4.15 총선의 압승을 다짐했다.

 

▲ 미래통합당 포항남·울릉 김병욱 후보가 27일 ‘미래희망캠프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있다.  © 김병욱 선거사무소 제공


이날 발대식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적극 동참하는 의미로 대규모 행사를 자제하는 대신 주요 핵심 당직자와 선대위 관계자 등 일부 인사만 참석해 약식으로 진행됐다.

 

김 후보는 이 자리에서 “출마후보 중 가장 젊은 제가 후보로 선택한 것은 정치의 새로운 변화에 대한 당과 시민들의 갈망이 그만큼 컸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오랜 국회경험으로 준비된, 젊고 당당한 국회의원으로서 낡은 구태 정치를 확실히 고쳐나가 포항의 밝고 새로운 희망의 미래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선거는 경제폭망과 안보 불안을 야기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데 그 의미가 있다”고 전제하고 “미래통합당과 포항 그리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승리와 변화를 위한 선봉장이 되어 동지 여러분들과 함께 4월 15일 압승으로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은 박명재 국회의원은 “김병욱 후보가 미래통합당 후보가 된 것은 세대교체 · 정권교체라는 시대적 요구에 따른 것이며, 무엇보다 당과 시민의 경선을 통해 선택된 후보”라며 “이번 선거는 반드시 이기는 선거가 되어야 하며, 후보 중심의 선거, 당선 중심의 선거를 통해 포항 역사에 오점을 남겨서는 안 된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이번 선거는 세대교체라는 역사적 사건”이라고 규정하고 “후보는 포항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바꿔나갈 것인가를 더욱 고민하고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발대식을 가진 선거대책위원회는총괄선거대책위원장 박명재 의원을 비롯해 공동선대위원장 김순견 · 문충운, 총괄본부장 이상근 · 이재진 전 포항시의원 및 김유곤 전 포항시 체육회 상임부회장, 여성총괄본부장 홍필남 전 포항시의원 등으로 구성됐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