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송영선, 윤창중 후보(무)에 단일화 제안

윤창중 송영선 두 사람의 출마 본연 목적 살리지 못하는 출마는 정치적 의미 없어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18:34]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 동구을 무소속으로 출마한 송영선 후보가 같은 무소속인 윤창중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했다.

 

송 후보는 “동구 을에 출마한 것은 내 자신의 자발적인 선택이라기보다는 탄핵을 초래하고 박근혜 대통령을 감옥으로 보내면서 지금의 촛불 정권을 불러오는 단초를 제공한 세력에 대해 확고한 심판을 해 달라는 주민들의 강력한 요청에 의해서”라고 말했다.

 

더불어 “문재인 정권 심판은 더 큰 목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창중 후보도 나와 같은 생각으로 출마를 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뜻을 관철시키기 위해서는 무소속이 하나로 단일화가 되어야 한다”며 “무소속 단일화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미 윤 후보에 송 후보는 여러 차례 단일화 제안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윤 후보가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윤창준 후보측은 기독자유통일당의 전광훈 목사로부터 자신 선거의 인적, 물적 지원을 무한정 받을 것을 약속 받았다고 했다”며 “선거에서 이길 자신이 있기 때문에 경선을 치러야 할 이유와, 무소속 단일화를 받아 들여야 할 이유도 없다는 입장을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윤 후보가 그럼에도 기독자유통일당이 아닌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것은 선거 득표에 더 유리하기 때문으로 알고 있고, 무소속으로 선거를 치르고 당선되면 기독자유통일당으로 돌아간다고 하는 것 같다”며 “이는 동구 을 주민들의 표를 얻기 위한 속임수이고, 무소속이라는 타이틀 하에 이미 당을 이루고 있는 특정 종교 세력을 끌어 들여 지역 선거에 활용하는 것은 선거법 위반의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후보 단일화 제안에도 불구하고 실제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송영선, 윤창중 두 후보의 동구을 출마는 사실상 정치적으로도 아무런 효과 없이 끝날 가능성이 농후해진다. 따라서 두 후보의 출마 배경이 같다면 단일화를 통해 하나된 목소리와 주장이 나와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두 사람의 의견이 통일되지 못한다면 지역 분위기상 두 후보가 끝까지 간다고 하더라도 결국은 아무런 의미 없는 선거를 치르는 것”이라며 “이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미지에도 결코 좋은 일은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