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의대, ‘2020년 사립 및 사립대학 박물관 예비 학예인력 지원사업’선정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4-06 [15:50]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는 (사)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2020년 사립 및 사립대학 박물관 예비 학예인력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 대구한의대학교 박물관에서 전시된 이상태선생 작품전  © 대구한의대

 

한국박물관협회에서 올해 신규로 시작하는 본 사업은 사립 및 사립대학박물관 가운데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사운영위원회가 인정한 경력인정대상기관을 대상으로 박물관 관련학과 졸업생 및 준학예사 시험 합격자이자 만 34세 이하인 지원인력을 선발하여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구한의대는 학예사 자격증을 취득하고도 현장 경험이 부족한 예비 학예인력을 위해 박물관에서 운영하고 있는 교육프로그램 참여 및 신규 프로그램 개발, 유물관리 등 실무를 익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박물관에서 운영하고 있는 다양한 상설전시 및 특별전시와 관련해 기획 단계에서부터 참여시켜 전시프로그램을 개발하여 흥미롭게 인문학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박물관에서 보관하고 있는 다양한 유물들에 대한 연구와 이를 관리하는 방법, 연구도서의 발간 등 현장경험 및 전문성 강화를 통해 학예사의 능력을 배양하게 된다.

 

박종현 박물관장은 “대구한의대 박물관은 전통과 현대가 만나 새로운 문화를 창조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면서“이번에 선발된 전문교육 인력을 활용하여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 및 전시활동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대구한의대 박물관은 이번 예비 학예인력 지원사업 이외에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5년 연속 선정과 사립 및 사립대학교박물관 전문인력 사업에도 2년 연속 선정되어 박물관에서 운영하는 사업에 참여하는 기관과 학생들로부터 프로그램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