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군, 코로나19‘워킹스루’검체 채취 방식 도입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4-10 [15:14]

【브레이크뉴스 경북 청송】이성현 기자=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코로나19 검체 채취의 신속성과 안전성 향상을위해 10일 ‘워킹스루’ 방식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워킹스루’ 방식은 공중전화와 비슷한 형태의 음압시설이 작동하는 부스를 이용한 검체채취방식으로,특히 청송군보건의료원에서 이번에 도입한 ‘워킹스루’ 부스는 기존의 방식에서 진일보한 양방향 워킹스루가가능한 형태이다.

 

부스 안으로 검사를 받는 사람이 들어갈 경우 검체 채취 후 내부 공간을 소독해야 하나, 반대로 의료진이 안으로 들어가고 외부에서 대상자가 검사를 받는 경우 의료진의 보호복 미착용으로 인한 채취시간단축과 격벽으로 인한 안정성 확보는 물론, 내부 소독이 필요 없어 검체채취 시간을 더욱 단축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보건의료원은 상황에 따라 적절히 방식을 변경·활용할 계획이며, 신속한 검체 채취를 통한 감염병 환자의 조기 발견과 대기시간으로인한 민원 감소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기존 선별진료소와 함께 ‘워킹스루’ 방식의 검체 채취 방법을 병행 운영하여 신속성과 정확성을 높이겠다.”며, “앞으로도감염병의 조기발견과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