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막말 '썩은 땅' 김병욱 후보 사퇴 촉구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4-10 [13:13]

▲ 포항시민사회단체연합회가 10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오주호 기자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남·울릉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병욱 후보가 ‘포항을 썩은 땅’이라고 비유해 논란이 일고 있다.

 

4.15 총선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10일 포항시민사회단체연대회는 김병욱 후보 선거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항을 ‘썩은 땅’이라고 비유한 미래통합당 김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포항시민연합회은 “포항이 ‘썩은 땅’이면 포항시민은 썩은 땅에 살고 있는 무지렁이 개돼지에 불과한 것이 아닌가, 자신은 ‘새싹’으로 순수하고 고결하다는 것인가, 미래통합당은 포항시민을 모독한 김병욱 후보를 제명할 것”을 촉구했다.

 

이같은 논란은 최근 김병욱 후보가 지역의 한 공개 밴드에 글을 남기며 시작됐다. 글의 내용은 “남구선관위에 제가 어느 선관위 누구한테 언제 확인받았는지 다 말씀 드렸습니다. 더는 대응하고 싶지 않습니다. 포항의 미래와 싸우기도 버겁습니다. ‘썩은 땅’에 ‘새싹’ 하나 틔우기 참 힘드네요 그래도 뿌리내리겠습니다. 많은 지도편달 바랍니다. 사랑합니다. 존경합니다. 포항의 새얼굴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 김병욱 올림”이라고 댓글을 남기며 논란이 일었다.

 

이에 김병욱 후보는 “그 ‘썩은 땅’ 댓글은 결코 우리 포항과 울릉이 아니라 지역의 낡은 정치권과 구태 선거판을 일컬은 것 이라며, 낡은 정치판을 썩었다고 말한 것에 불편함을 느끼신 시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