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책임소재만 앞세워 ‘착한선결제’ 외면

경북교육청, '착한 선결제,선구매' 외면 관련업계 줄도산 위기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5-19 [17:23]

▲ 경북교육청 전경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 경북교육청이 코로나19로 피해가 극심한 교육관련 업체에 ‘경북교육청, ‘착한 선결제·선구매’ 외면 관련업계 줄도산 위기‘(본보 5월 14일) 기사에 경북도의회 이재도 의원이 적극적인 시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북도의회 교육위원회 이재도 도의원은 경북도내 초등학생 대상 ‘생존수영’ 위탁운영 업체들이 하반기 계획된 위탁수업비를 선결제해 줄 것을 최근 경북교육청에 보다 적극적인 실행을 촉구했지만 교육청은 책임소재만 앞세우며 해당 프로그램 위탁시설 관계자에게 나무라듯이 전화해 빈축을 사고 있다.

 

이 의원은 “코로나19사태 극복을 위해 범정부 차원에서 ‘착한선결제’ 운동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경북교육청이 유독 책임소재만을 앞세우며 관련업계 지원에 소극적이다”면서“초등생 대상 생존수영은 의무수업인 만큼 교육청은 관련업계 지원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북교육청이 각 시군 소재 수영장에 위탁 운영하고 있는 ‘생존수영’ 프로그램은 매년 초등학생 전학년을 대상으로 실시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사태로 초등 3,4학년으로 축소해 하반기부터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도교육청은 하반기에도 코로나19가 재 유행할 수도 있어 프로그램 자체가 취소될 경우 선결제한 위탁수업료를 돌려받지 못할 수도 있다는 책임소재만 앞세우고 있어 관련업계의 줄도산 위에 처해져 있다.

 

해당 프로그램 위탁시설 관계자들은 “하반기 수업이 진행되지 못할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더라도 선결제 금액 반환 등을 위한 다양한 안정장치를 마련할 수도 있는 데에도 교육청이 무조건 책임 소재만 앞세우고 있는 교육당국의 행태로 인해 교육관련업계가 부도위기에 있다”며 대책을 거듭 촉구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