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농업마이스터고 학생 코로나19 양성, 전원 귀가 조치

가 -가 +

박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0-05-21 [13:54]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대구에서 20일 첫 등교한 고3 학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해당 학교가 폐쇄되고 등교한 학생들을 전원 귀가 조치했다. 

 

▲ 대구교육청     ©박성원 기자

 

대구시교육청은 등교수업을 앞두고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기숙사 입소 학생 및 교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전수조사에서 대구 농업마이스터고에 재학중인 고3 학생이 20일 검체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구시교육청은 21일 오전 확진 학생 발생 즉시 등교한 학생과 교직원 모두를 귀가 조치하고 수업은 원격으로 대체했다. 학교시설은 매뉴얼에 따라 21일과 22일 2일간 학교소독을 위해 폐쇄 조치한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양성으로 판정된 학생은 검체검사를 했지만 어제 등교시에 체온이나 의심 증상이 없어 정상 수업에 참여했다"면서, " A 학생은 타지역 학생으로 지난 19일 저녁 학부모 자차로 기숙사에 입소해다음날 담당교사와 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은 것 외에는 학교 밖으로 외출한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해당 기숙사에는 A 학생을 포함해 17명의 학생이 1인 1실에 입소해 3명의 사감이 생활지도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대구시교육청은 농업마이스터고 고3 학생 전체 111명과 교직원 전체 94명을 대상으로 한 검체검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강은희 교육감은 “학생 안전을 최우선하여 보건 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해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하면서, “순차적 개학을 앞두고 대구시교육청 차원에서 기숙사 입소 학생, 난치성 질환 학생, 특수교육 지원 대상자 등을 대상으로 선별검사를 실시해 대응해 왔으나, 타 지역 학생들은 등교 전에 거주지에서 선별 검사를 완료한 후 입소를 시킬 필요가 있음을 교육부에 건의했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교육청은 20일 등교시 의심증상 발현으로 귀가 조치한 21명 중 7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성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