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코로나 사각지대 선제적 대응 나선다

방역당국 선제적 대응 아직 ...... 해당 부서 현장 나가 취약 지역 파악 대처 지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6-01 [18:24]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구시가 코로나 19 사각지대를 찾아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대구시는 1일 권영진 시장의 주재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코로나 19 방역으로 그동안 소홀히 했던 곳은 없는지 돌아보고, 사각지대로 여겨졌던 부분들을 발굴해 선제적인 대응을 하기로 했다.

 

 

권영진 시장은 회의에서 “방역당국이 코로나19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보다는 뒤쫓아 가고 있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제는 보통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없는, 코로나19와 동행하는 시대”라면서 “그동안 요양원, 요양병원, 정신병원, 콜센터 등 이런 곳이 코로나19에 굉장히 취약했지만 사각지대였다. 외국인 노동자들이 거주하고 있는 곳들도 취약지역이라고 하면서도 아직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이제부터라도 해당 부서는 현장에 나가서 취약 지역이 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지시했다.

 

대구시는 또 고시원이나 앞으로 문을 열게 될 어린이집, 경로당, 복지관 등도 스스로 방역이 안되는 취약 시설로 규정하고 전 부서가 방역 사각지대를 찾아 꼼꼼한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어느 분야,  어떤 대응 하나.

 

대구시는 이미 QR코드 활용 시범 사업을 하고 있다. 대구시는 클럽이나 코인노래방 등과 관련해 집합 금지명령이 끝나는 6월 7일 0시부터 정부가 QR코드를 전국화 실시하겠다는 기간까지는 잠정적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대구시는 시민안전실과 정보화담당관실, 위생과 등 관련 부서들이 협업해 ⓵6월 7일 이후 QR코드 시스템을 어떻게 전면적으로 적용할 것인지, ⓶중간에 공백이 없도록 하는 부분들에 대해 더 많은 준비를 하기로 했다.

 

경제방역과 관련해서도 고생에 비해 많은 비판이 있었던 만큼 ‘디테일한 부분들을 더 챙길 건 없었는지’, ‘시민들의 마음을 덜 헤아린 부분들은 없었는지’ 돌아보는 계기로 삼기로 했다.

 

긴급생계·생존자금 지원에 대해서는 “대구나 정부의 생계 자금 지원 등으로 8월 말까지 일시적으로 반짝 소비 진작이 이뤄지겠지만 그 이후는 또 어떻게 될지 모른다”면서 “이제는 긴급하고 응급한 생계·생존 자금 지원에서 장기적으로 시민의 삶을 돌보고 또 한편으로는 기업의 회생을 통해서 경제를 살려 나가는데 경제 방역의 무게 중심이 이동하면서 집중돼야 된다”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심리방역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사태가 굉장히 길어지고, 특히 대구는 약 2개월 간의 대유행을 겪었기 때문에 시민들 모두가 정신적으로 힘들어 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대대적인 심리방역이 대구시 차원에서 이뤄져야 한다. 정신건강 전문가들과 직접 회의를 하면서 방안을 찾겠지만 각 부서별로 한번 찾아보라”고 요청했다.

 

이어 “전문가들이 치료하는 부분들도 있지만, 우리가 지하철을 타고 버스를 탔을 때 클래식 음악의 선율들이 흘러나온다거나 연말에 길거리를 걸어갈 때 캐럴송을 들으면서 마음의 힐링을 하듯이, 이런 부분들이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의 일상 속에서도 심리적 안정과 위로와 그리고 에너지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를 함께 고민해보자”고 말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