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항 봉화군수,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 비상선언 선포식 동참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6-05 [11:57]

【브레이크뉴스 경북 봉화】이성현 기자=봉화군은 5일 엄태항 봉화군수가 국회의원 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비상선언 선포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후위기비상선언 선포식은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 지속가능발전지방정부협의회,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지방정부협의회가 공동 주최로 엄태항 봉화군수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장들과 공무원, 국회의원, 환경부 등 중앙정부, 시민사회 활동가 및 시민 등 약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지방자치단체장들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지금 인류는 기후위기에 직면해 있으며, 우리에게는 다른 무엇보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소하기 위한 신속하고 적극적인 기후행동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국회가 빠른 시일 안에 기후위기 비상상황임을 선포하고, 국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할 것을 요구했다.

 

이 밖에도 기후위기의 징후가 전 세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으며, 매년 반복되는 폭염과 한파, 가뭄과 홍수를 비롯하여 코로나19와 같은 인수공통전염병의 발병이 증가하는 것도 기후위기와 깊게 연관되어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구온도 상승 억제를 위한 온실가스 감축 노력 △재생에너지 확대 및 에너지 자립계획 수립 △ 지속가능성 위기를 극복하는 제도적 추진체계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이번 선포식이 기후위기 대응과 온실가스 감축, 에너지 분권을 위한 촉진제가 되길 바라며, 중앙집중형 에너지 전환 정책이 아닌 지역과 주민들을 위한 에너지 전환정책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봉화군에서도 중앙정부와 지속적으로 교류하며, 현장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봉화군은 지난해 4월 기후위기 대응․에너지 전환 지방정부 협의회에 가입하여 국회, 중앙부처, 시민사회 등과 다양한 협력을 통해 지역에너지전환과 에너지 분권에 힘써 왔으며, 군정 역점사업으로 주민참여형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하는 등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과 에너지 분권에 앞장서고 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