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시철도 3호선, 대프리카 극복 폭염대책 추진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6-18 [11:45]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구도시철도공사(사장 홍승활)는 금년 여름 역대급 폭염이 예보된 가운데 지상 역사인 3호선에 ▸DTRO 양심양산 대여서비스 운영 ▸고객대기실 추가 설치 ▸이동식 냉방기 설치 등 다양한 폭염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 3호선 고객대기실  © 대구도시철도

 

먼저 공사는 지난 17일부터 무더위에 대비해 3호선 3개 역사(매천시장역․청라언덕역․수성구민운동장역) 대합실에 양심양산을 비치해 시민 누구나 대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양산 쓰기는 주변 온도를 7℃ 정도, 체감온도는 무려 10℃ 정도 낮춰주고 자외선 차단과 열사병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해 남녀노소 양산 쓰기 생활화 캠페인을 지난 17일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3호선 수성구민운동장역에서 진행했으며, 무더위를 식혀줄 시원한 생수 200개도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 줬다.

 

또한 냉난방 시스템이 구비된 승강장 고객대기실을 3호선 4개역(구암․남산․수성시장․지산)에 추가로 설치해 현재까지 총 19개 역사에 26개소가 설치 완료됐으며, 나머지 역사에도 연차적으로 고객대기실을 확충해 나갈 예정이다.

 

▲ 이동식 냉방기  © 대구도시철도

 

한편, 이달 초부터는 폭염 극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동식 냉방기 57대와 대형 선풍기를 가동해 승객들에게 시원한 냉풍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홍승활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은“코로나로 지쳐있는 상황에서 올여름 유래없는 폭염이 예상되어 걱정이라면서, 코로나에 철저히 대처하면서 폭염대책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