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학교 청소노동자 집단해고 규탄 결의대회 열어

"부당해고 및 노동탄압 규정 강력 반발 무기한 천막농성" 예고

가 -가 +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0-07-05 [15:45]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한동대학교에서 용역업체를 통해 일하던 청소노동자 14명이 용역업체 계약연장 거부로 해고되자 노동조합이 이를 부당해고 및 노동탄압으로 규정하고 강력 반발하며 무기한 천막농성을 예고했다.

 

지난2일 오전 11시 한동대학교 앞에서 (이하 공공경북지부)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즉각 원직 복직을 요구했다.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경북지역지부 제공

 

노동조합은 이와 함께 “A팀장이 갖은 부당노동행위와 직장 내 갑질 및 노조탄압을 자행했다”며 “법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한동대학교의 청소노동자에 대한 갑 질은 십수 년 동안이루어졌다”며 “함께 학교 공간에서 생활하고 땀 흘려 일하는 청소노동자들을 학교의 구성원으로 보지 않고 언제든 해고 수 있는 부속품 취급했다”며 울분을 토했다.

 

조창수 공공경북지부 부지부장은 “해고는 당사자에게 살인과도 같다”며 △청소노동자 집단해고 철회 △고용 보장 △협의서 이행 촉구 등을 요구했다. 그간 한동대학교의 청소노동자에 대한 갑질은 2015년 청소노동자가 재배한 무를 교직원과 학생이 재배한 무라며 학교 후원자 1천 400명에게 선물한 일명 ‘무밭갑질’ 사건 이후 본격적이고 끈질기게 진행됐다.

 

통상적인 근로시간 8시간보다 한 시간 적은 7시간으로 책정하여 단시간 노동자로 만드는 편법사례, 거대한 신축 건물 2동을 준공하고 청소노동자는 채용하지 않고 오히려 2명을 출근 정지시킨 사례 등을 대표적 원청(한동대학교) 갑질의 사례로 꼽았다.

 

또한 “한동대학교 개교와 함께 최장 25년간 고용이 승계되어 온 노동자들을 용역업체의 계약만료 및 코로나19를 이유로 해고를 진행한 것 자체가 사회 통념상 매우 부당한 처사라며 최저시급을 받고 일하는 가장 열악한 조건의 노동자를 코로나19를 핑계로 가장 먼저 해고한 것은 기독교 대학의 정신에도 어긋나는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이들은 “이번 해고에 맞서 모든 투쟁을 통해 해고자 전원의 원직 복직을 쟁취할 것을 선언했다. 특히, 한동대학교에게 원청의 책임을 다할 것과 조합원들에게 고소 협박 및 갑질을 일삼은 생활관 A팀장의 해직을 요구”한다며 법적 대응과 투쟁을 통해 해고가 원천무효임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