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칠포 패러글라이딩 활공장 '비행금지구역 아니다' 정상화 시급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7-08 [17:2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 북구 칠포해수욕장 인근 곤륜산에 조성된 패러글라이딩 활공장 운영이 정상화돼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포항시가 지난 2018년부터 사업비 3억 8천만원을 투입해 활공장 진입도로 정비 등을 시작해 향후 상설면허시험장 설치 및 활공장 정상에 안전시설 등 20여억원을 들어 패러글라이딩 활공장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최근 포항시의회가 군사보호구역과 비행금지 구역이라는 지적과 함께 주변임도 부지 매입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 항공교통본부와 해병대 1사단이 이 구역이 상공 및 인근지역이 비행금지구역 및 군사보호구역이 없다는 자료  © 오주호 기자

 

최근 포항시의회는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비행금지구역 이라는 지적과 함께 사업의 부당성을 지적했다. 하지만 항공교통본부는 "이 구역 상공 및 인근지역이 비행금지구역이 아니다."고 포항시 질의에 지난6월20일자  공문을 통해 확인시켜줬다. 해병대 1사단 역시 같은달 12일  “이 일대는 군사보호구역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활공장 정상운영의 걸림돌은 임도를 지주에게 먼저 기부체납을 받거나 포항시에서 매입을 하지 않은 것은 항구적 이용에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시는 이에 대해 “지금이라도 서둘러 매입을 하거나 기부체납을 받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항시의회가 제동을 걸고 있는 가운데 인근 영덕군과 울진군은 패러글라이딩 사업유치를 위해 경북도와 해당 기관 등을 찾아 유치를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다.

 

이에 포항지역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는 “포항은 전국에서 가장 멋진 자연경관과 해양 스포츠 관광으로 도약 할 수 있는 패러글라이딩 활공 체험장과 패러글라이딩 시험장을 만드는 것이 해양 스포츠 도시, 관광도시 포항을 만들기 위한 숙원 사업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몇가지 노출된 문제로 전체적 도시 발전의 축이 될 사업을 중단한다는 것은 포항시민들 입장에서는 커다란 손실”이라고 강조했다.

 

패러글라이딩 국내 최고를 지향하는 충북 단양의 경우 년간 18만명의 관광객들이 찾고 있어 특히 주변에는 팬션과 ATV, 전망대, 포토존, 바베큐장등을 설치해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주고 있다.

 

이에 대해 시민들과 동호인들은 포항시에서 좀 더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통해 동빈내항의 크루즈 여행과 서핑의 성지인 영일만 신항과 더불어 패러글라이딩을 포항의 핫플레이스로 만들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