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실내 수영장 FRP공법 고집 특정업체 밀기 의혹

포항시 수영장 수조 FRP 시공계획 특정업체에 특혜주려하나?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8-07 [15:4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가 실내수영장 수조 리모델링 FRP(강화유리섬유) 시공을 (본지 8월4일 '50억들여 비공인 수영장 만드나?' 제하의 기사) FRP공법을 고집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가운데 사업계획 수립부터 잘못됐다는 지적이다.

 

▲ (사진)은 포항실내수영장  전경  © 오주호 기자

 

이같은 논란은 포항실내수영장 수심 축소에서 부터 시작됐다. 포항시는 현재 1.8m수심을 1.35m로 45cm 축소 하기로 했다. 이에 포항시는 45cm 축소부분을 더메우기 위해서는 콘크리트 타설이 불가피 하지만 수영장 건물 노후화(30년)돼 하중을 견디기 어렵다며 FRP 제품을 고집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의 주장은 다르다. "축소부분을 건설용 ‘스치로폼’으로 기초시공한 후 얇게 콘크리트 타설로 마무리 하면 하중문제는 해소될  수 있지만 FRP제품으로 수조를 시공할 경우 제작과정에서 폐기까지 많은 환경오염을 유발시킬 것" 이라는 상반된 주장이다.

 

또 다른 논란은 FRP로 시공을 할 경우 수영연맹의 공인 여부다. 포항시는 FRP 업체가 내년 4월까지 공인을 받아오겠다는 약속을 했다며 사업을 잠정 중단하고 기다린다는 입장이다. 포항시와 약속했다는 B사는 비등록업체로  FRP 품목으로 수영연맹 공인심사위원회를 통과 할지도 미지수다. 포항시가 업체측의 말만 믿고 50여억원의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을 강행하는데 대한 궁금증이 이는 대목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대한수영연맹에 등록된 수조 공인품목은 스텐인레스와 타일이 유일하다.  해당업체는 경기도소재 우주통상산업(주) 등 3개 업체로 한정돼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포항시는 사업계획 수립부터 건물 노후화로 인한 하중문제 등 기술적으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을 간과하고 FRP 시공을 고집하고 있다.  특정업체에 특혜를 주려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는 이유다.

 

이같은 논란이 일자  포항시는 앞으로 "공인 대회 개최 보다는 생활체육시설로 활용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는 경북 제일의 도시 포항이 공인된 수영대회 하나 치루지 못하는 도시로 전락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전문가 A씨는 “포항시가 하중 문제로 FRP 공법을 주장하지만 기술적으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고, 스테인레스+PVC앰브레인 열융착 등의 제품은 절대 FRP제품보다 무겁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수십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도 공인을 받지 못하면 수영장 활용도는 현격히 떨어진다”고 말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