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재학생에 코로나19 극복 특별장학금 지급 하기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8-07 [16:0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계명대(총장 신일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특별장학금으로 2학기 등록 대상자에게 1인당 20만원씩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

 

계명대에 따르면 전체 재학생 21,500여 명 대상 총 43억여 원 규모로 지급방식은 등록금 범위 내 지급을 원칙으로 2학기 등록금 고지서에 선 감면 처리될 예정이다. 재원은 각종 사업예산 절감, 장학금 등을 활용해 마련됐다.

 

계명대는 이미 지난 4월 전국 대학 최초로 전체 재학생을 대상으로 20만원씩 코로나19 학업장려비를 지원한 바 있다. 교수와 직원들의 급여로 40억을 마련해 당시 전국적으로 이슈가 되기도 했다.

 

이번 조치로 계명대는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올해 지원한 금액만 약 80억 규모로 전국에서 손꼽힌다. 특히 이번 특별장학금을 더하면 학생 1인당 지원금액은 총40만원으로 이는 한 학기 등록금의 약 11%를 차지하는 금액이다.

 

지난 5월부터 실험실습과 실기위주 강의를 대면수업으로 진행한 계명대는 기말고사도 대면시험으로 한 달간 한명의 감염자도 없이 안전하게 진행한 바 있다. 2학기에는 대면수업과 온라인 원격수업을 자율적으로 선택해 수강할 수 있도록 학사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으며, 대처 메뉴얼을 만들어 시뮬레이션을 하는 등 감염예방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지금은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다.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처음 가는 길을 같이 걸어가고 있는 것이다. 이럴 때일수록 갈등보다는 서로가 배려하고 협력해 어려움을 이겨내야 할 것이다."며, "코로나19와 공존할 것 같은 미래 시대는 교육의 대개혁을 요구하는 시대가 될 것이다. 근본적으로 프로젝트 중심의 수업내용에 대면-비대면 차이가 없는 수업 방식을 고안해 내 학생들의 학습권이 보장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