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주요 피서지서 물가안정 캠페인 펼쳐

가 -가 +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0-08-07 [16:28]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가 하계 휴가철을 맞아 지난달 28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지역 해수욕장을 비롯한 주요 피서지에서 요금 담합, 바가지 요금 등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한 물가안정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 경주시 제공


시에 다르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예년보다 축소된 규모로 진행중인 이번 캠페인에는 공무원과 지역 상인회, 주민 등이 참여해 나정·오류·전촌 해수욕장(감포읍), 봉길 해수욕장(양북면), 관성 해수욕장(양남면), 대현계곡·동창천(산내면), 동부사적지(월성동), 보문관광단지(보덕동) 등지에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주요 피서지와 관광지 상인들에게 홍보물을 배부하며 부당요금, 바가지 요금 등 불공정거래 근절을 당부하고, 관광객을 대상으로 착한 가격업소 이용을 독려하는 홍보 활동을 펼쳤다.

 

이에 상인들은 친절한 응대와 넉넉한 인심으로 경주를 방문한 관광객에게 즐거운 추억을 제공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한진억 일자리경제국장은 “피서철 경주시를 찾는 관광객들이 코로나19로 인해 답답하고 무거운 마음을 조금이나마 덜어 놓고 가기를 바란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해 관광객과 경주시민 모두가 안전한 휴가철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