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코로나19 극복 추경 8,195억 원 편성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9-02 [16:08]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 문경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적 대응하고자제3회 추가경정 예산 8,195억 원을 편성해 2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 문경시청 전경     ©문경시청

 

이는 제2회 추경 예산 8,020억 원 대비 175억 원이 증가한 규모로 일반회계가 175억 원(2.47%) 증가한7,268억 원이다.

 

이번 추경 예산은 경기침체에 따른 정부의 지방교부세 감액 영향으로 인한 재원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투자사업 우선순위를 검토하고 연내 집행 불가한 사업, 행사·축제성 경비, 국외여비 등 불요불급한 예산을 과감히 삭감하는 등 강도 높은 세출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응과 지역경기 회복을 위한 사업으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시설개선 지원사업 30억 원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 24억 원 ▲문경사랑상품권 운영 14억 원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7억 원 ▲긴급복지지원사업 5억 원 ▲생활치료센터 운영 5억 원 ▲호흡기 전담 클리닉 설치 운영 지원 1억 원 등을 편성해 코로나19에 지속적인 대응을 철저히 하고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 서민 생활 안정에 최우선을두고 편성했다.

 

중점 현안 사업으로 ▲쌍용양회 부지매입 36억 원 ▲문경 국민체육센터 레인증설 35억 원 ▲실내 촬영 스튜디오 조성사업 10억 원 ▲골목경제 회복지원사업(특화거리 조성 등) 8억 원 ▲농작물 저온피해 복구 지원 5억 원 등을 편성해 자생적인 지역경제 기반 조성과 고용 창출을통해 경제활력의 돌파구를 찾는 데 중점을 두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이번 제3회 추경 예산안은 코로나19 확산 장기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시민의 안전을 철저히 보호하는 한편, 소상공인 지원과 고용 창출, 생활 안정 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편성했다.”며, “포스트 코로나로인한 생활 패턴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의 발판을 마련하는데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