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흥해읍 학천리 축사 증축 인근 주민들 반발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9-14 [14:2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 북구 흥해읍 학천리 대규모 아파트 주거단지 인근에 축사 증축 허가를 두고 주민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 14일 포항시청 광장에서 흥해읍 학천리 주민들이 축사 증축 허가를 취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 오주호 기자

 

북구 흥해읍 학천리 축사반대위원회(이하 축사반대위)는 14일 포항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증축 허가를 즉각 취소할 것을 포항시에 촉구했다.

 

포항시는 지난 3월 포항시 북구 학천리 468번지 일원 축사에 기존 396㎡에 더해 392㎡를 증축허가 했다.

 

이에 주민들은 “허가 과정에서 불법이 자행되고 있다”며  “창고만 짓는다는 거짓말로 주민 9명의 찬성한 허위 문서로 허가를 받아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필지도 다른 학천리 468번지에 합필승인도 받지 않은 상태에서 392㎡로 기존 축사면적의 거의 100% 증축허가를 내 준 것은 명백한 조례 위반에 해당 된다“고 강조했다.

 

포항시 가축육제한에 관한 조례 제5조(가축사육의 시설변경)에는 ‘제한구역의 기존 가축사육시설의 경우에는 한 차례만 주거 밀집지역의 축종별 거래제한 이내에서 100분의 20 이하로 사육시설 면적을 증가할 수 있다고 명시되어 있다.

 

특히 축사반대위는 “논란이 일고 있는 학천리 468번지는 가축사육제한구역이며, 자연녹지지역으로 대규모 아파트 주거 밀집지역으로  헌법 제35조에 명시된 기본권인 쾌적한 주거생활 및 아름다운 환경권을 보존하기 위해서라도 증축허가를 절대 해주면 안 되는 지역”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포항시가 “축사 관련 건은 주민의견을 반드시 청취해야 한다는 내부지침에도 불구하고, 동식물관련 사료창고는 축사가 아니라서 주민동의가 필요 없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인석 흥해읍 학천리 축사 반대위원회 대표는 “힘없고 나이든 시민의 민원에는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포항시 행정에 분노 한다”며 “불법으로 축사증축 선례를 남기면 절대 안된다”며 축사 증축허가를 즉각 취소할 것을 촉구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