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대구시의원으로부터 갑질을 당하고 있습니다"

갑질 의원 대구시의회 솜방망이 처벌 규탄 해당 의원 교육위원 자격도 의문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9-15 [11:04]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대구시의회 이진련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의 의정활동 최대 위기를 맞았다. 과거 자신과 함께 조합 설립을 진행했던 지인으로부터 갑질 논란에 휘말리게 된 것.

 

자신을 이 의원의 갑질에 의한 피해자라 주장해 온 대구 모 고등학교 교사 박 모씨는 14일 대구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 이진련 의원으로부터 갑질 피해를 받고 있다고 호소하는 박씨가 14일 대구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이성현 기자

 

박 씨는 이 의원의 행위가 왜 갑 질인지와 그러한 의원을 감싸고도는 대구시의회를 싸잡아 비판했다. 특히, 그는 이 의원의 과거 행적은 시민들이 모두 알아야 할 내용이었다는 점, 무엇보다 이 의원이 교육위원회 소속이라는 점은 교육자인 자신의 관점에서는 학생들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 그는 "727일 이진련 의원이 본인이 근무하는 학교에 공무를 빌미삼아 방문해 '요즘도 댓글 단다며?'라고 물으며 방문목적과 무관한 언행을 보였다"면서 "인사권자라고 할 수 있는 교감선생님 앞에서 비정규직 교육실무원인 본인의 노조가입사실을 고의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에 대구시의회에서 이진련 의원에게 내린 처벌이 구두경고라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면서 "대구시의회가 피해자인 나에게는 사실 확인조자 하지 않고 구두경고라는 솜방망이 처벌을 하는 것에 비통함을 느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씨는 이진련 의원과 협동조합을 함께 꾸렸던 사이로 알려져 있다. 그는 이 의원과 함께 활동을 하던 중 사람들을 이간질시키는 등의 행위 등을 보아왔고, 결국에는 이 의원과 결별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본인이 댓글을 달았던 것에 대해서는 "제가 욕을 쓴 것도 아니고 이진련 시의원이 허위사실유포로 벌금 받은 사실을 알려야 한다고 생각했다. 학교 현장에 있는 사람으로서 학생들에게 바르게 살라고 말하는데 범죄를 저지른 분이 학교에서 교육정책에 대해 말하는 것이 모욕스러웠다"며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지역 사회는 이 의원의 갑질 의혹 사건이 터지자 신중하게 바라보아야 한다는 의견과 대구시의가 더 이상 제 식구를 감쌀 것이 아닌 엄정하고 엄격하게 윤리위를 열어 제명을 논의해야 한다고는 의견이 충돌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구경실련은 지난 주 성명을 내고 시의원의 권한남용과 갑 질에 대한 대구시의회의 안이한 인식, 그리고 이진련 의원에 대한 구두경고처분을 강력하게 비판한다대구시의회는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어 의원 윤리강령과 윤리실천규범을 적용해 징계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앞서 대구시의회는 운영위원회 및 의원들과 논의해 이 의원에 구두경고를 결정했다. 장상수 의장은 "이미 운영위원회 등 의원들과 논의해서 결정한 사안이라 번복하기 어렵다"면서 이진련 의원 제명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도 14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제명 및 당원권 정지 등과 관련한 논의를진행했지만, 이날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이에 대하여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 의원에 대하여 대구시당이 제명 등에 관한 절차를 밟기에는 현실적으로나 당 내부 권력 구조나 쉽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다만, 이번 사건을 어떤 식으로 인식하고 대처하는지에 대한 지역 사회의 관심이 적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향후 지방선거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이다.

 

이에 대하여 당사자인 이진련 의원은 말도 안된다는 입장이다. 갑질은 무슨 갑질이냐는 것. 이 의원은 이 의혹을 처음 제기했을 당시 언론이 추이를 보면서 박씨에 대한 명예훼손 등 고발을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으나, 아직 고소고발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