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재·김병욱 의원, “포항 장기 수성사격장,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중지 요구”

김정재·김병욱 의원, 국방부 정책기획관 만나 “주민희생 강요말라”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9-16 [17:20]

【브레이크뉴스 】오주호 기자=국민의힘 김정재(포항북구), 김병욱 국회의원(포항남·울릉군)은 16일 국회에서 국방부 정책기획관과 교육훈련정책과장을 만나 포항 장기면 수성사격장 아파치 헬기 사격 훈련에 반대와 중지를 강력하게 요구했다고 밝혔다.

 

▲ 김정재, 김병욱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국방부 정책기획관과 교육훈련정책과장을 만나 장기면 수성사격장 아파치 헬기 사격 훈련 중지를 요구하고 있다.  © 김정재, 김병욱 의원실 제공


포항시 남구 장기면은 군부대 시설로 인해 수 십 년간 피해를 보고 있는 대표적인 지역으로 장기면 수성리에 해병대가 이전하면서 사격장이 들어섰다.

 

특히 마을과 1㎞ 떨어진 곳에 약 1000만㎡의 규모의 사격장이 들어서면서 이곳 주민들은 수 십 년간 불발탄, 유탄 사고는 물론 소음과 화재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실정이다.

 

또한 최근 주한미군의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이 시작되면서 그 고통이 더 심해지고 있다. 이곳 주민들은 경기도 포천의 로드리게스 사격장에서 운영된 이 훈련이 소음 등으로 인한 지역 주민들의 시위와 민원이 끊이지 않자 최근 장기 수성사격장으로 옮겨져 포항 지역민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이날 김정재 의원은 “그동안 포항시민은 국방과 안보를 위해 많은 희생을 감내해왔다”며 “더이상 국방부의 입장만을 내세워 일방적인 주민 희생을 강요해선 안 된다. 포항지역 외의 적정부지를 검토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병욱 의원은 “어떤 의견수렴 절차도 없이 헬기사격에 대한 소음 피해까지 감내하라는 것은 포항시민을 우습게 본 처사”라며 “당장 10월에 예정된 훈련 계획은 물론 앞으로의 아파치 사격 훈련장 계획도 폐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이두희 정책기획관은 “부득이 포항에서 훈련하게 된 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포항시민들의 어려움을 잘 아는 만큼 다른 훈련 지역을 찾아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포항시 장기지역 일대에는 스마트 양식사업을 비롯해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포항코스타벨리 관광단지·다목적농업용수개발 등 다양한 발전 사업계획이 진행되고 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