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실된 울릉일주도로, 추석 통행량 대비 응급복구 완료

가 -가 +

황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0-09-28 [13:03]

▲ 연이은 태풍 내습으로 유실된 울릉일주도로(남통~남양터널)구간 모습  © 황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 울릉】황진영 기자=경북 울릉군은 지난 9월초 연이은 태풍(마이삭·하이선) 내습으로 유실. 파손된 울릉일주도로 일부구간에 대해 응급복구를 완료하고 통행을 재개했다.

 

▲ 울릉군이 유실된 도로를 응급복구하고 SNS(울릉알리미)를 통해 알리고 있다.  © 황진영 기자

 

군은 태풍피해로 지난 2일부터 통제됐던 국가지원지방도 90호선 남통터널 ~ 남양터널 구간에 인력과 중장비를 동원해 유실된 도로를 성토하고 임시 방호책을 설치하는 등 응급복구를 완료했다. 그동안 주민들은 생활도로인 일주도로가 통제되면서 경사도가 심한 우회도로(비상도)를 이용하면서 생필품 수송, 대중교통이용에 큰 불편을 겪어왔다.

 

울릉군 관계자는 “추석을 앞두고 긴급 복구하다 보니 도로노면이 고르지 못해 통행에 불편함이 예상된다. 예산 확보·집행이 이뤄지면 빠른 시일 내 원상 복구해 주민과 관광객 통행 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ompletion of emergency recovery compared to the lost Ulleung round road and Chuseok traffic

 

Ulleung-gun, Gyeongsangbuk-do, was lost in early September due to a series of typhoons (Maisak and High Line) invasion. Emergency recovery was completed and traffic was resumed for some sections of the damaged Ulleung-Circle Road.

The military announced on the 28th that emergency recovery was completed by mobilizing manpower and heavy equipment to fill the lost roads and install temporary protective measures in the section of the Namtong Tunnel to Namyang Tunnel of National Support District Line 90, which was controlled from the last 2nd due to the typhoon damage.

In the meantime, residents have suffered great inconvenience in transporting daily necessities and using public transportation while using a bypass road (emergency road) with a severe slope as the daily life road was controlled.

An official from Ulleung-gun said, “As we are performing an emergency restoration ahead of Chuseok, it is expected that the road will be uneven, making it difficult to pass. When the budget is secured and executed, we will do our best to restore it to its original state as soon as possible so that the inconvenience of passing residents and tourists can be resolved.”

황진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