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립대 토목공학과, 토목직공무원 3명 배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9-29 [16:13]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북도립대학교(총장 정병윤)는 29일, 2020년 제1회 경상북도 지방공무원 공개경쟁임용시험에서 토목공학과 졸업생 3명이 토목직 공무원으로 최종 합격했다고 밝혔다.

 

▲ 경북도립대학교 본관     ©

 

이번 공무원 임용시험에 합격한 졸업생들은 토목공학과 이정욱(14학번, 안동시), 권지훈(16학번, 김천시), 신승부(17학번, 의성군) 학생으로 합격의 영광을 학과에 돌렸다.

 

이같이 단일학과로 한 번에 3명의 공무원을 배출할 수 있었던 이유는 토목공학과의 체계적인 교육프로그램과 학생들의 노력이 함께 어우러진 결과다.

 

1998년 개설된 토목공학과는 2017년 3년제로 학제를 개편하고 공무원 양성을 위해 하계·동계 방학 기간‘1학생 2자격증(토목산업기사, 건설재료산업기사 등)’을 목표로 특강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필수 과목인 국어, 영어, 한국사 능력 향상을 위한 학과 자체 공무원 및 공사 특별반을 별도로 운영해 올해뿐만 아니라 그동안에도 총 26명의 공무원을 배출하는 등 공무원 양성 학과로 유명하다.

 

이번 의성군 토목직 공무원 시험에 최종 합격한 17학번 신승부 학생은 “우리 토목공학과는 공무원 시험에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는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어 합격률이 더 높고 학교에서 운영하는 공무원 양성원에서도 온라인 컨텐츠 지원, 교재지원, 성적우수 장학금 지원 등 다양한 제도적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시험 준비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경북도립대학교는 지난해 기숙형 ‘공무원 양성원’을 개원하여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다양한 장학 혜택 등 아낌없는 지원을 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 Provincial University Department of Civil Engineering, 3 civil engineering civil servants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Lee Seong-hyun = Gyeongbuk Provincial University (President Byeong-yoon Jeong) announced on the 29th that three graduates of the Department of Civil Engineering finally passed the examination for public competition appointments for local public officials in Gyeongsangbuk-do in 2020.

 

The graduates who passed the public service appointment exams were given the honor of passing as students of the Department of Civil Engineering Lee Jeong-wook (14th grade, Andong-si), Kwon Ji-hoon (16th grade, Gimcheon-si), and Shin Seung-bu (17th grade, Uiseong-gun).

 

The reason why we were able to produce three public officials at once in a single department is the result of the systematic education program of the Department of Civil Engineering and the efforts of students.

 

Established in 1998, the Department of Civil Engineering reorganized the school system on a three-year basis in 2017 and offers special lectures with the goal of ``one student and two qualifications (civil engineering industry engineer, construction material industry engineer, etc.) during summer and winter vacations to cultivate public officials. .

 

In addition, it is famous as a department for nurturing public officials, with a total of 26 public officials produced not only this year but also during this year by running separate public officials and special construction classes in the department to improve the compulsory subjects of Korean, English and Korean history.

 

Shin Seung-bu, a student in grade 17 who finally passed the civil service civil service exam in Uiseong-gun, said, “Our Department of Civil Engineering has a higher pass rate as it is possible to obtain a certificate that can receive additional points in the civil service exam. It was very helpful in preparing for the exam because I was able to receive various institutional supports such as scholarships for excellent grades.”

 

Meanwhile, Gyeongbuk Provincial University opened a boarding-type “Public Officials Training Center” last year, providing generous support, including various scholarship benefits, to students preparing for the civil service exam.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